광고

국토부, 778개 국가공간정보사업에 3328억원 투입

공간정보 활성화, 일자리 창출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4/16 [18:08]

지하공간 통합지도-국토부

 

 

[국토매일] 연내 수도권 10개시에 지하 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하고 국토관측 위성 2기의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를 설립하는 등 총 778개의 공간정보 사업을 추진한다.

 

16일 국토교통부는 국민생활 안전을 위한 공간정보 구축, 수요자 맞춤형 공간정보 제공, 산업기반 지원 등을 담은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국가공간정보사업은 3328규모의 778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국토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중앙부처는 지하 공간 통합지도 구축, 자율주행차량용 정밀도로지도 제작, 국토관측위성 탑재 채 개발, 농지 통합정보 관리체계 구축 등 66, 2161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지방자치단체는 공간정보시스템 현장지원 서비스(강원도 원주시), 생활 지리정보 콘텐츠 구축(경기도 안양시),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 구축사업(충남) 712, 1167억원 규모의 사업을 담당한다.

 

먼저 지하시설물 등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수도권 10개 시를 대상으로 지하공간정보 15종을 포함한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제작한다. 현재 15개 시는 완료했으며 2020년까지 전국 85개시에 구축될 예정이다.

 

지하공간정보 15종은 상·하수도, 통신, 전력, 가스, 난방 등 지하시설물 6종과 공동구, 지하철, 지하보도. 차도, 상가, 주차장 등 지하구조물 6, 시추, 관정, 지질 등 지반 3종이다.

 

 

또 지각변동 감시 강화를 위해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데이터 위·변조 방지를 위해 제주도 11개 금융기관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부동산 정보(토지대장 등)를 온라인으로 제공해 금융대출 등 관련 업무에 시범적으로 적용한다.

 

지역별 고용 정보를 제공하는 기존의 일자리 맵서비스를 스마트폰 앱으로 개발하고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충남)의 활용 콘텐츠를 개발하여 서비스 활용성을 높인다.

 

이와 함께 공간정보를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으로 다양한 공간정보를 활용하는 협력사업을 강화한다.

 

국가공간정보센터와 관계기관의 시스템을 연계해 정보를 공유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안으로 국립생태원, 중소기업은행 등 7개 기관과의 협력을 추진한다.

 

지자체 등 163개 기관에서 활용 중인 공간정보Dream‘을 보다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맞춤형 기능을 추가하고, 활용 콘텐츠도 늘릴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지원과 창업 및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공간정보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철도역사 5개소(수원역 등)의 실내공간정보를 구축해 다중이용시설의 안전 관리를 지원하고 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정밀도로지도를 올해에 전국 고속도로 등 3340km 대상으로 제작한다. 3030년까지 전국 도로 11000km 구축이 목표이다.

 

우수 아이디어를 보유한 기업을 선정, 창업 공간·자금·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패키지 지원을 위해 창업 공간을 추가하고 창업 자금(3억원) 등을 지원한다.

 

공간정보산업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국토엑스포를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잠재적 공간정보 수요처인 해외 국가를 민간 기업과 함께 방문해 판로를 확보하는 해외 로드쇼2(20199, 201911) 추진한다.

공간정보의 정확도를 높이고 첨단기술을 활용한 생산 방식의 효율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위성 1호기의 탑재체 개발을 완료(2020년 발사예정)하고 수신 정보를 관리하는 국토위성센터를 올 10월 건립한다.

 

안정적인 측위 서비스를 위해 강원도와 전라도에 위성기준점 10개를 추가 설치하고 경북에 통합기준점 266점을 신규 설치(현재 약 5200)해 올해 말까지 총 5500점의 설치를 완료한다.

 

지적 불 부합지로 인한 국민의 불편을 적극 해소하기 위해 올해 81610필지를 대상으로 지적 재조사를 추진하고 올해 사업지구 중 3개 지자체를 선정해 드론 등 신기술을 활용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손우준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원천인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므로 이번 시행계획을 착실하게 추진해 일자리를 창출하 국민의 생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