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손병석 코레일사장, 아제르바이잔 철도공사와 대륙철도 방안 논의

"노하우 인프라 공유해 협력 강화할 것"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4/10 [17:09]

 

 

사진-코레일 제공@국토매일

 

[국토매일]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10일 오전 서울 코레일 사옥에서 '34OSJD(국제철도협력기구) 사장단회의'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자비드 구르바노브(Javid Gurbanov) 아제르바이잔철도공사 사장과 대륙철도 시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손 사장은 지난해 대한민국 정회원 가입에 도움을 준 점에 감사를 표한 뒤, 대륙철도 시대 물류 수송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했다.

 

손병석 사장은 "아제르바이잔 대표단이 부산 신항을 방문해 한국 철도 물류에 대해 살펴본 것처럼 물류 운송 노하우와 인프라 등 서로의 장점을 공유하고 실질적 협력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 9일 폴란드철도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OSJD 주요 회원국과 업무 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