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손영택 공간정보산업협회 연구원장, '스타트업 네이션' 출간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4/01 [16:20]

 

 

 

 

[국토매일] 공간정보산업협회 손영택 연구원장(변호사)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을 발간, 대한민국 미래 성장의 핵심인 스타트업을 집중 조명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주목받는 스타트업의 성공 노하우와 나아갈 길이 제시돼 눈길을 끈다.

 

공간정보산업협회는 1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이 정식 출간됐다고 밝혔다.

 

저자인 손 원장은 협회에서 공간정보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접하며 스타트업에 주목, 그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들 의견 중 상당수는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척박하다는 하나의 의견으로 모아진다는 게 손 변호사의 생각이다.

 

손영택 원장은 우리나라 스타트업은 양과 질 모두 뒤처져 있는 게 현실이라며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동남아보다 못하다라는 김봉진 배달의민족 창업주(우아한형제들 대표)의 말이 이를 대변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 같은 문제의 해답을 찾고자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트업 CEO 7명을 만났다. 이채현(데이블), 김종윤(스캐터랩), 이한주(베스핀글로벌), 박외진(아크릴), 이효진(8퍼센트), 이복기(원티드), 권순범(이큐브랩)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분야에서 가장 촉망받는 스타트업 CEO로 꼽힌다.

 

또 이들이 가꾸는 기업들은 미래 기업가치 10억 달러(1조원)의 유니콘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다.

 

손 원장은 이들과 나눈 성공 노하우를 저서인 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에 고스란히 담았다.

 

특히 책에서는 체계적인 창업 및 스타트업 교육 제공’ ‘실패해도 다시 일어서서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전망 조성’ ‘스타트업 첫발부터 지속적으로 성장을 돕는 지원 정책 마련등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전략도 언급했다.

 

성공 신화를 치켜세우기에 앞서 국내 스타트업의 기초체력부터 탄탄히 하자는 제안이다.

 

그는 스타트업의 강점은 유연성과 빠른 속도라며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먼저 발견하기보다는 최소한의 준비가 됐다면 일단 시작하는 도전 정신이 지금의 그들을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창업과 스타트업을 권하기에 앞서 실패 걱정 없이 맘 놓고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멍석을 깔면 자연스레 춤판이 벌어진다멍석만 제대로 놓으면 구글과 페이스북과 같은 유니콘, 나아가 그 규모를 뛰어넘는 데카콘도 우리나라에서 자연스럽게 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니콘의 기적이 시작되는 : 스타트업 네이션(Start-up Nation)’은 온라인 및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