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설조합, 신용평가 재무자료 온라인 서비스로 클릭

신용평가등급.. 거래한도, 보증수수료 및 융자이자율 차등 적용 기준

추현욱 기자 | 입력 : 2019/03/29 [16:23]

▲  건설공제조합 로고   ©국토매일

 

[국토매일-추현욱기자] 건설공제조합이 신용평가 재무자료 직접제출 서비스를 인터넷을 통해 한번에 클릭하여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건설공제조합에 따르면 오는 4월 1일부터 2019년도 조합원 정기신용평가를 실시하며, 올해부터는 조합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신용평가 재무자료 직접 제출 서비스'를 통해 관련 자료를 제출할 수 있도록 간소화했다.

 

최근 사업연도 결산일이 12월 31일인 조합원의 경우 기존 신용등급 효력이 오는 6월 30일로 만료됨에 따라, 해당 조합원은 효력상실 전인 6월 10일까지 조합에 신용평가를 신청해야 한다.

 

조합 관계자는 "신용평가등급은 거래한도, 보증수수료 및 융자이자율을 차등 적용하는 중요한 업무거래 기준으로, 신용등급 효력 상실시 업무거래에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신청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서비스개설로 조합은 세무대리인을 거치지 않고 조합원이 신용평가용 재무자료를 직접 제출하는 경우 자료생성·전송기관 선정 등 단계별로 처리해오던 절차를 개선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관할 영업점에 문의하거나 조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