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드론으로 가스배관도 감시한다... 안전개선 박차

김지형 기자 | 입력 : 2019/03/09 [20:23]

▲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가스배관망 안전순찰을 위해 드론을 뛰우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김지형기자] 4차산업 혁명의 선봉인 드론을 통해 가스배관 안전을 개선하고자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

 

9일 한국가스공사(사장직무대리 김영두)에 따르면 이 공사는 드론을 활용해 가스배관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6일 부산시 화명생태공원에서 배관순찰용 드론 시범운영 행사를 가졌다.

 

전국 주배관망 4,854km를 1일 2회 차량순찰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 10월부터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2개 지역에 드론을 이용한 배관 순찰을 시범 운영 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올해 그 범위를 7개 지역으로 확대하고 최적의 KOGAS형 드론 시스템을 선정할 계획이며, 2023년까지는 그 대상을 50개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순찰시스템의 고도화 해 무단굴착공사를 예방함으로써 가스배관 안전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향후 공사는 KOGAS형 드론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장거리 비행 및 원격제어·드론포트(무선충전스테이션)를 활용한 자율비행, 통합관제시스템 등을 구축할 것"이라면서 "4차 산업 육성 및 가스배관 안전성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