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공단, GTX-A노선 노반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 발주

1조 3,290억원 규모, 향후 800억원 규모 순차적으로 발주계획

국토매일 | 입력 : 2019/03/09 [16:57]

 

[국토매일]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GTX-A)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노반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을 지난 34일 발주했다.

 

GTX-A노선은 총사업비 29,017억 원이 투입되어, 지하 40m 대심도에 총 85.1km 구간을 고속으로 (200km/h, 설계속도)운행하게 되는 새로운 개념의 철도교통수단이다.

 

철도공단은 민간사업자가 시행하는 GTX-A노선의 설계 및 시공에 대한 건설사업관리 기술자를 직접 선정하여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사업관리를 담당할 계획이다.

 

이번 건설사업관리용역 발주는 터널 45.070km, 환기구 27개소, 정거장 5개소 및 차량기지 1개소 등 13,290억 원 규모의 노반공사 사업관리용역이다. 공단은 이를 시작으로 각 분야별 공사 시기에 따라 약 800억원 규모의 건설사업관리용역을 순차적으로 발주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전희광 건설본부장은 “GTX-A 노선은 수도권지역의 만성 교통난을 해소할 수 있으며, 수도권지역 주민들의 출·퇴근혁명을 가져올 새로운 교통수단이 될 것이라며, “우리 공단은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계획기간 내 공사가 안전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