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53회 납세자의 날, 호반건설 '국세 1천억 원 탑' 수상

성실한 납세 기업으로 국가 재정에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김지형기자 | 입력 : 2019/03/08 [13:23]

▲     © 김지형

[국토매일]호반건설(회장 김상열)은 4일 서울 코엑스(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국세 1천억 원 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호반건설은 성실한 납세를 통해 국가 재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고액 납세의 탑'은 연간 납세액이 1000억 원을 처음 넘거나 종전 최고 납부세액보다 1000억 원 이상 증가한 법인에게 대통령 명의로 수여하는 기념탑이다. 2004년부터 매년 납세의 날을 맞아 해당 기업들에게 수여하고 있다. 호반건설의 이번 수상은 2013년 이후 건설업계에서는 6년만의 수상이다.


납세자의 날을 기념해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이날 시상식에는 모범 납세자, 모범 기업 등 훈·포장 수상자들과 가족, 대한상공회의소, 국세청, 관세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호반건설 송종민 사장은 "호반건설은 기업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해 오고 있는데, 이로 인해 명예로운 1천억 원 탑을 수상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모범 납세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호반건설과 김상열 회장은 모범 납세 등으로 지난 2008년 '철탑산업훈장' 수훈, 2013년 조사모범납세자 선정, 2015년 '동탑산업훈장'을 수훈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