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설기술인협회 회장선거 5명 출마…사실상 선거 돌입

토목3명-고갑수, 김일중, 이태식, 건축2명-김기동, 김연태 등 후보등재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9/01/28 [17:05]

 

▲ 한국건설기술협회 차기회장 선거에 출마한 5명의 후보들     © 국토매일


[국토매일] 70만 건설기술인들의 단체인 한국건설기술인협회는 현 김정중 회장 임기만료에 따라 차기 회장 선거를 앞두고 5인의 출마후보자들의 밑그림이 드러났다.

 

이번 선거는 협회 태동이후 최초로 회원이 직접 선거권을 행사는 전자투표 방식으로 치러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비상근 회장 자리에서 지난해 개정한 이후 상근회장이라는 메리트가 플러스되면서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경쟁이 예상된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5인의 회장후보들의 이름은 다음과 같다.

고갑수(194871)SQ엔지니어링()회장 김기동(195168) 전 두산건설 부회장 김연태(195663) 모두그룹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김일중(1947, 72)교통투자평가협회 회장 이태식(1953, 66)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과 교수 등 5인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회장후보 출마자들의 특징은 다양하다. 서울대출신이 3명이 지원했고 토목전공자도 3명이 지원했다.

먼저 서울대출신으로 김기동, 김일중, 이태식 후보가 이름을 올렸으며 토목직군에는 고갑수 SQ엔지니어링()회장, 김일중 교통투자평가협회 회장, 이태식 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과 교수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반면 건축직군에는 김기동 전 두산건설 부회장과 김연태 모두그룹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2명이다.

 

결국 이번 회장선거는 토목과 건축 대결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토목직군에서 3명의 후보와건축직군은 2명의 후보가 각각출사표를 던져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한편 후보등록 마감 전 토목직군 3명의 후보가 회동하여 후보 단일화를 시도했으나 서로 주장만 확인한 채 후보등록을 마쳐 경쟁구도만 키웠다는 목소리다.

 

이들 5명의 회장후보는 선거입후보비용 2000만원을 등록과 함께 납부했다. 이들 후보들은 오는 30일 후보자격심사 이후 기호추첨을 통해 선거기호번호를 받게 된다.

 

협회 선거관리위회는 27일 후보자 확정공고를 실시하고 다음날 8일부터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선거기간은 33일 까지이며 34일부터 7일까지 전자투표 기간이다. 당선자 공고는 38일 신임회장 당선을 공식적으로 공고하고 당선자는 325일 총회를 거쳐 26일부터 회장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285명이 회장후보들에 대한 프로필과 선고공약 등을 선관위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선거홍보를 위해 전자우편 3, 문자메세지 2, 지상토론회 1. 협회지게재 1회 등 공식적인 홍보활동을 전개 할 예정이다.

 

이번 선거에는 약 50만명의 유권자가 참여할 예정이며 각 후보자들이 가지고 있는 지지층에다 학연지연·이미지와 홍보전략 등이 투표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지난해 1017일 선거관리위원회를 발족하고 위원장에 정학모씨를 선출 했다.

 

다음은 후보출마 예정자 프로필이다.(가나다순)

 

고갑수(1948, 71)

전주고, 한양대 토목공학 (,,)

전 감사원 심의관

SK건설 인프라사업부분 부사장

SQ엔지니어링()회장

 

김기동(1951, 68)

대전고, 서울대 공업교육학(), 서울대 건축학(,)

전 대우건설 부사장

전 두산건설 대표이사 사장

전 두산건설 부회장

 

김연태(1956. 63)

철도고, 한밭대 건축공학(,)

전 혜원까치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전 신화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전 제10대 한국건설감리협회 회장

현 모두그룹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김일중(1947, 72)

남성고, 서울대 토목과(), 폴리테크닉대 교통계획()

전 국토교통부 차관보

전 전문건설공제조합 이사장

()건설산업교육원 이사장

현 교통투자평가협회 회장

 

이태식(1953, 66)

경기고, 서울대 토목공학(), 위스콘신매디슨대 건설경영학(,)

전 제43대 대한토목학회 회장

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

현 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과 교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