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년 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 신년인사회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생활밀착형 법으로 자리잡아야”

국토매일 | 입력 : 2019/01/10 [18:12]

 

▲ 좌로부터 조춘식 한국설비설계협회 회장, 김태철 한국설비기술협회 회장, 박병석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장, 백종윤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 회장,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김용찬 대한설비공학회 회장, 노환용 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 회장이 시루떡을 자르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대한기계설비단체단체총연합회(회장 백종윤)9일 서울 서초동 엘타워에서 5개단체장 및 400여명의 기계설비인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신년인사회 행사에는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박병석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장 등 내외귀빈과 백종윤 기단련 회장, 대한설비공학회 김용찬 회장, 한국설비기술협회 김태철 회장, 한국냉공공조산업협회 노환용 회장, 한국설비설계협회 조춘식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해년 희망찬 새출발을 기원했다.

백종윤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정부가 추진하는 기계설비법 시행령·시행규칙 제정이 마무리되는 해로서 우리 산업이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생활밀착형 법으로 자리잡고 더 나아가 국가에너지 절감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법으로 제정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최선을 다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기계설비산업은 앞으로 기계설비법 토대 위에 IoT,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여 4차 산업의 핵심 기술로 성장, 침체일로에 있는 국내 건설산업의 숨통을 터주고 일자리 창출도 이끌어낼 것이며, 건설산업이 일류로 나아가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박병석 과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글로벌화된 건설산업 생산체계가 본격 가동되면 기계설비 등 전문성이 강화된 시공역량 중심의 시장 재편이 예상되며 발주자의 건설업체 선택권 확대와 전문건설업종 활성화, 생산성 향상 등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히며 이는 정부가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므로 기계설비인 여러분께서 정부의 이러한 의지를 지켜봐 주시고 함께 하셔서 힘을 실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