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안전캠페인] 철도안전에 대한 공감대 확산필요

국토매일 | 입력 : 2018/11/20 [10:52]

[철도안전캠페인-이종석 교통안전공단 철도안전처장] 철도는 많은 인원을 한 번에 수송하는 대형교통수단이기 때문에 보다 철저한 안전점검과 예방이 필요하다.

 

그간 정부와 철도운영기관을 중심으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무엇보다 사고를 예방하는 사전점검 기능을 강화해 왔다. 지난 2014년부터 도입한 철도안전관리체계 승인제도는 철도운영기관뿐만 아니라 시설관리기관까지 포함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사전적, 예방적인 관리 시스템이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철도사고 사망자수와 철도사고건수, 운행장애는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개선해야 될 부문도 남아 있다. 100년을 훨씬 넘는 오랜 철도의 역사만큼이나 철도시설과 차량은 빠르게 노후화되고 있고, 이에 따른 성능저하는 시급히 개선해야 될 과제이다. 보다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다.

 

또한, 오랜 관행에 따른 업무수행과 정비방식 등으로 인한 사고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운영기관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의식 개선이 필요하다. 물리적인 시설과 장비의 안전성이 향상되었다 하더라도 운영기관의 의식과 행태가 보다 안전하게 변화하지 않으면 사고의 위험은 사라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과거와 같은 사후 대응관리가 아니라 운영기관 CEO부터 현장근무자까지 안전문화가 뿌리내리도록 해야 한다. 동시에 차량과 시설도 일상점검에서부터 유지보수와 정비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인 관리도 병행되어야 한다. 

 

운영 기관 스스로의 의식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교육캠페인과 더불어, 법과 제도 등 정부의 강제력을 활용한 유도도 필요하다. 운영기관의 안전관리를 관행이 아니라 정부가 승인한 안전관리체계에 따라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철도교통 안전을 위한 범국민적 협업 강화가 필요하다. 안전은 정부나 특정 기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다. 정부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정책 추진, 전문기관의 안전관련 연구 및 인프라 개발, 운영기관의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 그리고 민간 전문가 등의 정책 모니터링 강화 등이 한데 어우러져야 한다. 이를 통해 적절한 비전과 솔루션이 제시되고 올바른 정책 방향이 설정될 때 사회적 공감대도 확산되고 정책 추진의 동력도 강화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