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폴란드 '독립회복 100주년' 함께 한다

11일 오후 7시부터 2시간 시청사 본관 폴란드 국기색 흰색·붉은색으로 물든다

박찬호 | 입력 : 2018/11/09 [09:54]
    달리기 대회 행사 현수막
[국토매일] 서울시가 ‘폴란드 독립회복 100주년’ 기념행사에 동참한다.

오는 11일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시청 본관 건물이 폴란드의 국기색인 흰색과 붉은색 불빛으로 물든다.

기념행사는 폴란드가 1차 세계대전 종식 후 독립국가 지위를 다시 회복한 날로부터 100년이 되는 날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서 서울시청사를 비롯해 이집트 ‘피라미드’, 이탈리아 ‘피사의 사탑’, 헝가리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 그리스 아테네 ‘자페이온 전당’, 청두 ‘중국-EU센터’ 등 각국을 대표하는 전 세계 랜드마크 건물이 일제히 폴란드 국기색으로 불을 밝힐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주한폴란드대사관과 또 하나의 기념행사인 ‘폴란드 독립회복 100주년 기념 달리기 대회’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와 1996년 자매도시 체결 이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또, 내년은 대한민국-폴란드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하다.

‘달리기 대회’는 오전 11시 11분부터 오후 1시까지 뚝섬 수변광장과 뚝섬 한강공원에서 열리며, 참가비는 무료다.

폴란드에서는 매년 독립회복 기념일마다 달리기 대회를 하는 전통이 있다. 특히 100주년이 되는 올해는 서울을 시작으로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서 일제히 개최된다.

폴란드 독립회복 100주년 달리기행사에 참가하는 김기현 서울시 국제교류담당관은 “서울시의 폴란드 독립회복 100주년 기념행사인 달리기 대회와 점등 행사의 동참을 통해 자주독립의 정신을 세계인과 나누고 서울시와 자매도시인 바르샤바의 우호협력관계를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도시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