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글로벌 경제리더들 '서울의 미래 혁신성장' 머리 맞댄다

박찬호 | 입력 : 2018/11/08 [16:01]
    박원순 서울시장
[국토매일] 서울시가 ‘혁신성장’을 민선 7기 경제정책의 큰 축으로 삼고 있는 가운데, 포브스, 지멘스, 아우디 등 세계 유수기업 CEO를 비롯한 글로벌 경제리더가 서울에 모여 다양한 논의와 토론을 통해 서울경제의 미래 방향과 전략을 제안한다.

서울시는 ‘서울 미래 혁신성장’을 주제로 "제17회 2018 서울국제경제자문단 총회"를 오는 9일 신라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총회는 민선7기 첫 번째 SIBAC 총회로서 스타트업 투자, 게임, 도시인프라 등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분야의 석학과 전문가를 신규위원으로 위촉해 자문과 논의의 저변을 대폭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서울국제경제자문단’은 2001년 설립한 서울시장자문기구로, 현재 맥킨지, 노무라, 포브스, 지멘스, 브룩필드, 아우디, 노바티스, 도레이, 요즈마 등 다양한 분야의 세계 유수기업 대표 28명과 자문역 5명이 활동 중이다.

2001년부터 현재까지 총 16회의 총회가 개최되었으며, 경제·사회·도시 인프라·문화·환경, 창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서울시장에게 334건을 자문했으며, 그 중 282건이 시정에 반영됐다.

이번에 새롭게 위촉하는 신규위원은 이스라엘의 선도적인 스타트업 생태계 사례로 손꼽히는 요즈마 그룹의 이갈 에를리히 회장, 세계적인 가상현실 게임 개발회사인 CCP Games의 힐마르 페트루손 최고경영자, 디지털 기술이 도시의 생활 방식과 의미를 변화시키는 방법을 연구하는 MIT Senseable City Lab 카를로 라띠 소장 등 3명이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한 서울국제경제자문단 총회는 미래 유망 산업거점 조성Ⅰ, Ⅱ, 혁신 산업 생태계 조성 등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은 ‘R&D, 바이오·의료, 도심제조, 문화콘텐츠 등 미래 유망산업 거점 구축’을 ’을 주제로 마조리 양 에스켈그룹 회장, 리차드 스미스 핑커톤 재단 회장, 힐마르 페트루손 CCP Games CEO, 크리스토퍼 포브스 포브스 부회장, 도미닉 바튼 Teck Resources 회장 등 5명이 발표하고 토론한다.

이어지는 두 번째 세션에서는 카를로 라띠 MIT Senseable City Lab 소장, 폴 허드슨 노바티스 CEO, 산지브 간디 바스프 이사회 멤버, 장루이 쇼샤드 수에즈 CEO가 연사로 참여해 서울의 강점을 짚어보고, 전 세계 도시의 사례를 공유한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롤랜드 부쉬 지멘스 부회장, 노부유키 고가 노무라 홀딩스 이사회 회장, 옌란 라자드 차이나 대표, 루돌프 슐레이스 ASL 자동차과학기술회장,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 그룹 회장이 혁신동력이 될 창업생태계를 확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자문한다.

서울시장으로 7번째 SIBAC 총회를 갖는 박원순 시장은 “세계적인 기업의 리더들로부터 우리 경제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다양한 비전과 전략을 듣고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며, ”서울을 전 세계 혁신가들이 모여들고 시도되지 않던 도전과 실험이 제일 먼저 일어나는 도시, 혁신으로 일자리, 생산성, 소득이 높아지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