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성백제박물관, 직장인과 전문가를 위한 야간 강좌 운영

한성백제박물관, 역사문화강좌 〈한국 고대의 생활문화탐구 2〉 야간 연구과정 개설

박찬호 | 입력 : 2018/10/12 [13:34]
    교육 안내 포스터
[국토매일] 한성백제박물관은 직장인과 전문가를 위한 인문학 역사문화강좌 〈한국 고대의 생활 문화 탐구 2〉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오는 18일부터 11월 22일 매주 목요일 진행되는 이번 강좌는 ‘제 11기 직장인을 위한 야간 연구과정’으로 총 6회 진행될 예정이다.

‘직장인을 위한 야간 연구과정’은 역사분야 종사자 및 교사, 대학생·대학원생 등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심화 교육프로그램으로 역사문화 분야 전문가로서의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일반 직장인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퇴근 이후 저녁시간에 운영되며, 평일 9시까지 운영하고 있는 특별전시도 관람할 수 있다.

이번 하반기 제11기 과정은 상반기에 이어 〈한국 고대의 생활 문화 탐구 2〉를 주제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 전통 천문학’ 강의를 시작으로 ‘삼국시대의 동물상과 식생활’, ‘백제의 궁원’, ‘신라의 의학과 약’, ‘백제의 도성과 건축’, ‘삼국시대 무기’ 등 다양한 분야의 고대 생활 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을 기대한다.

강좌는 오는 18일부터 11월 22일, 매주 목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2시간에 걸쳐 진행되며, 일반시민 50여 명을 대상으로 총 6회 무료로 운영한다.

교육 수강생 접수는 16일까지 인터넷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또는 한성백제박물관 교육홍보과 사무실 방문을 통한 사전 등록으로 진행되며, 교육 당일 현장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한성백제박물관 교육홍보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인숙 한성백제박물관장은 “한성백제박물관은 고대사, 고고학 전문 박물관으로서 서울의 선사, 고대 역사와 문화 복원을 위한 조사와 연구 및 전시를 하고 있으며, 그 성과를 학계에 알리고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전문가를 위한 심화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역사분야 종사자 및 역사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