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테러방지시스템 불법 드론 잡기위해 美서 MESMER 도입

군사용 드론의 상용화·보편화로 우리 주변에 테러 위협 높아져

김지형 기자 | 입력 : 2018/10/10 [09:41]

▲   한국테러방지시스템 제공, 윤태진 대표이사

 

[국토매일]얼마전 광주비행장에 드론이 침입해 소동이 벌어졌다. 이뿐 아니다. 최근 북한이 배후로 추정되는 드론이 청와대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를 탐색, 국가 안보에 구멍이 생긴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런 드론의 불법 사례는 비단 국내에서뿐만 아니다. 2018년 3월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드론 출현으로 항공기 20여대가 공중을 선회하다 연착하는 사단이 벌어지기도 했다. 2017년 12월 이스라엘 벤구리온 공항에는 드론이 출몰해 한때 공항이 폐쇄되기도 했다.


드론이 불법 행위는 테러 위협으로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2015년 4월 일본 총리 관저에서 미량의 방사성 물질이 담긴 미확인 드론 1대가 발견된 바 있다. 지난 8월 4일 베네수엘라에서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연설 현장에서 폭발물을 실은 드론 여러 대가 테러를 일으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드론이 상용화, 보편화되면서 그에 따른 사회적 문제뿐만 아니라 국가 안보 등에서 문제가 노출되고 있다.


드론판매 및 방어체계 솔루션 기업 한국테러방지시스템(주) 대표 윤태진 대표이사는 4일 본지 취재에서 이같이 밝히며 "4차산업인 드론시장은 드론 개발 및 상용화와 함께 안전장치도 그만큼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현재 드론시장은 우리 정부의 규제로 인해 중국에 비해 3~4년 정도 뒤처져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 규제로 인해 드론 시장의 발전이 지체되고 있지만, 연구 개발뿐만 아니라 불법 드론을 막을 수 있는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    한국테러방지시스템 제공


이 업체가 미국에서 도입한 'MESMER(메즈머)' 드론 침투 제어 시스템은 불법 드론의 주파수 신호를 감지해 제어권을 탈취, 원하는 장소에 불법 드론을 착륙 시킬 수 있도록 유도하는 최첨단 시스템이다.


이러한 MESMER 시스템은 밖으로는 평화와 비핵화를 얘기하면서도 그 뒤에서 우리나라 안보를 흔들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북한뿐 아니라 테러분자 등 나라의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으로부터 우리나라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킬 수 있다고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은 강조했다.


윤태진 사장은 "북한의 드론을 활용한 대남 침투 등이 2014년 첫 발견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발생했다"면서 "사드배치로 시끄러웠던 성주까지 드론을 보내 사진을 촬영했다"고 불법 침입 사례를 제시했다.
그는 드론이 최초 군사용으로 개발됐지만 민간분야로 시장이 확대되면서 소형 드론을 통해 일반인들도 손쉽게 드론을 구입하면서 드론 관련 사고나 범죄가 확산 추세라고 설명했다.


드론 테러 및 부주의에 의한 예방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드론시장이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안전'과 '성장'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반인들이 드론을 이용한 레저활동의 저변 확대로 군부대, 정부청사, 공항, 원전, 석유화학 공장 등지에서 불법 드론 대책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상용 드론에 폭발물, 화학무기, 방사능 물질을 탑재할 경우, 치명적인 원격제어 테러 수단으로 전환 가능하기 때문에 드론 테러 방어체계에 대한 구축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이 회사가 국내 독점으로 도입한 MESMER 시스템은 소프트웨어 정의 라디오(SDR) 원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드론과 컨트롤러(드론을 작동하는 일조의 리모컨) 사이에는 표준화 된 주파수가 있는데, 그 주파수를 MESMER가 감지해 불법 드론의 제어권을 가져올 수 있다.


MESMER는 전 방위 최장 4Km 반경에 진입하는 드론 주파수 신호를 탐지할 수 있으며, 탐지 고도는 최고 2km이다. 탐지 주파수 범위는 2.4~2.5Ghz, 5.725~5.875Ghz, 430~435Mhz, 902~928Mhz로서 상용화된 각종 드론의 주파수 대역을 감지할 수 있다.


MESMER는 무선통신이나 기존에 설치된 전자 장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주기적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하드웨어 장비를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은 드론의 제어권을 탈취하는 MESMER를 미국의 '디파트먼트 13(DEPARTMENT 13·이하 D13)'이라는 한 방산업체로부터 도입했다. 드론 제어 장비의 국내 도입은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이 최초다. 이를 위해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은 D13과 한국 시장 내 독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D13이 개발한 MESMER는 싱가포르, 호주, 멕시코 등지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윤 대표는 MESMER에 대해 "다른 드론방어체계 대비 가격 경쟁력이 우위에 있다"면서 "무인통신이나 레이더 신호의 간섭을 받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전력사용량이 1W미만인 점도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은 보안 분야에서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드론 방어체계 기술분야 뿐만 아니라 방사능 검출 및 식별 기술 분야, 홍채·얼굴 인식 기술 분야도 진출했다. 그는 이러한 분야가 군이나 공항같은 공공시설 뿐만 아니라 대기업에서도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드론의 경우 최장 25~30분을 비행할 수 있고, 최고 시속 70km의 속도로 날아갈 수 있다"면서 "드론이 방사선 물질이나 폭탄을 탑재한 뒤 우리나라 정유나 화학시설에 공격을 가한다면 순식간에 불바다가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MESMER가 해킹이나 외부 주파수 교란으로 자칫 무력화 될 가능성에 대해 윤 대표는 "(무력화될 가능성이) 1%도 없다고 단언할 수 없지만 현존하는 기술 중에는 없는 것으로 우리는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표는 정부의 관련법 미비를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드론 관련 법규가 국토교통부 소관 사항이나, 현재까지 입법적 미비로 불법 드론 제어권 탈취와 관련된 규정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테러방지시스템은 MESMER가 탈취할 수 있는 주파수는 공개된 신호에 접속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개인정보침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테러방지스스템은 자사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오는 16일(화) 오후 2시 세종정부청사(호수공원)에서, 18일 오후 2시 롯데월드타워(잔디마당)에서 조만간 시연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번 시연회에서는 드론을 이용한 테러위협 모의 비행 ▲개별 드론 탐지 및 제어권 탈취 시연 ▲아군·적군 드론 식별 및 제어권 탈취 시연 ▲군집비행 드론 탐지 및 제어권 탈취 시연 등을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한국테러방지시스템 관계자뿐만 아니라 행안부, 국정원, 국토부,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산업부, 과기정통부, 세종시, 롯데정보통신, 롯데물산, 청와대 경호처, 총리실 대테러 센터, 포스코 ICT, 경찰청,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고위 인사들도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진 대표는 "21세기는 드론 전쟁시대"라면서 "적이 어느 곳을 통과해 침투하더라도 7초 내 무력화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