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도시철도, ‘동종기관 최초 전 역사 산소호흡기 비치’

유독가스로부터 승객 구조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져

국토매일 | 입력 : 2018/10/09 [18:23]


[국토매일]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지난 28일 승객 구조용 산소호흡기를 도시철도 운영기관 중 최초로 전 역사에 비치했다고 밝혔다.

 

2018년도 시장창조지원사업에서 지역 유망업체로 꼽힌 ㈜ 카이렌과 공사가 함께 진행한 사업이다. 공사가 비치한 산소호흡기는 현장 역직원이 화재진압과 구호를 위해 사용하는 공기호흡기와 달리 산소만으로 충전된 소형 산소탱크와 자체 호흡낭이 달린 것이다. 역사내 화재가 발생한 뒤 유독가스 발생으로 호흡이 불가능할 때 10분 이상 사용가능하도록 제작됐다. 

 

또한 이번에 설치된 산소호흡기는 외부공기를 차단하고 순수하게 내부 산소만으로 호흡할 수 있어 역사 내 화학가스 유출이나 기능실의 화재 진압을 위해 이산화탄소가 자동 방출되는 상황에서도 사용가능하다. 

 

산소호흡기는 Fun & Staton이 조성된 정부청사역을 비롯한 전 역에 총 206개를 비치하고 화재가 발생하면 역무원이 신속하게 산소호흡기를 휴대하고 출동해 유독가스로 대피하지 못한 승객을 구조하는데 사용토록 했다.

 

공사 김민기 사장은 “수송기관의 최고의 가치는 고객의 안전”이라며“도시철도 이용객의 안전 확보와 고객 서비스 증진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