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땅콩 견과류 및 가공품 곰팡이독소 검사 결과 안전

지구온난화로 식품 중 곰팡이독소 안전 관리 필요성 높아지고 있어

박찬호 | 입력 : 2018/10/05 [17:05]
    지구온난화로 식품 중 곰팡이독소 안전 관리 필요성 높아지고 있어
[국토매일] 서울시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발암물질인 곰팡이독소에 대해 식품 안전 관리에 나섰다.

시는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서울시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서 유통 중인 땅콩 및 견과류 63건과 가공품 48건을 대상으로 곰팡이독소인 아플라톡신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허용기준 이내로 안전한 것으로 확인 됐다.

검사를 맡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108건은 곰팡이독소가 전혀 검출되지 않았고, 볶음 땅콩 1건에서 5.0 μg/kg, 땅콩버터 2건에서 1.0, 2.1 μg/kg이 검출됐으나, 이는 총아플라톡신 허용기준의 1/15,1/3로 안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조사한 땅콩견과류와 가공품의 원산지를 살펴보면, 견과류 중 국내산은 15건이었고, 수입품은 48건으로 중국, 미국, 브라질, 인도 등 다양한 국가에서 수입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땅콩과 견과류를 가공한 제품은 국내산 42건이었고, 수입품은 6건이었다. 특히, 올해 3월 일본 언론 보도를 통해 중국산 땅콩의 곰팡이독소 문제가 보도되면서 중국산 땅콩에 대해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곰팡이독소는 곰팡이가 생성하는 독소로 쌀, 땅콩 등 탄수화물이 풍부한 농산물이나 곡류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종류로는 아플라톡신, 푸모니신, 오크라톡신A, 제랄레논 등이 있다. 이번에 검사를 진행한 아플라톡신은 곰팡이독소 중 가장 강력한 독성물질로 장기간 고농도로 섭취하면 면역 체계 저하, 간경변 및 간암을 유발시키는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1그룹으로 분류하는 발암물질이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이번 조사로 곰팡이독소에 대한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며, “우리나라도 장기간 폭염이 발생하는 등 기후변화의 영향이 커지고 있어 농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한 곰팡이독소 오염 가능성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시민께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