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의정) 권수정, 서부간선 지하도로 공사현장 싱크홀 지적...

박찬호 | 입력 : 2018/10/04 [17:55]

 



 

 

 

[국토매일] 필자는 한국터널환경학회 이찬우 부회장, 제물포·서부간선 지하도로 공사현장 인근 주민들이 20, 오후 서울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제물포·서부간선 지하도로 공사현장 인근 시민들의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17JTBC에서 보도한 지하수 유출문제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면담과 대책마련을 촉구하면서 참석자들은 제물포·서부간선이 전국최초로 진행되는 대형 터널공사임에도 지하수 문제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시민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초래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시장면담과 안전성 검증, 3기관을 통한 철저한 모니터링 등을 요구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서부간선 지하도로 현장에서는 하루 1,100여톤에 달하는 지하수가 유출되고 있다. 주민질의에 대한 서울시의 답변에선 영등포 양평동의 지하수 높이가 <4.26m> 하락했고, 구로구 신도림의 지하수위가 <2.69m>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전문가는 우기인 현재가 이 정도면 건기에는 지하수 높이가 더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결국 지하수가 빠져나간 자리는 빈 공간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상황에서 폭우가 쏟아지거나, 건설공사 등으로 외력이 가해질 경우 가산동 아파트처럼 싱크홀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서부간선 구간의 지질은 연약한 충적층으로, 그간 서울시에서 발생한 싱크홀은 주로 충적층에서 발생했다.

서울시는 918일자 해명자료를 통해 공사 구간은 시·종점 일부구간을 제외한 전구간이 지하 80m 이상 대심도 구간으로, 지상부에 가까운 지하수 유출로 발생하는 동공과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등포 양평동의 지하수 높이는 지표에서 12.20m에 있던 것이 16.46m, 구로구 신도림의 지하수위는 5.41m에서 8.10m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서부간선지하도로 사후환경영향평가서 상에선 공사현장과 직선거리로 500m 떨어진 양평6차 현대아파트에서 2016년 평균 지하수위 11m가 공사가 본격화 된 20173월 현재 13.5m까지 하락)

결국 현재 유출된 지하수는 지하 깊은 곳 단단한 암반층이 아니라, 지하 20m 내외의 퇴적모래, 자갈, 점성토층 등 연약지반, 즉 지상부와 가까운 곳에서 측정된 것이다. 주민들은 서울시의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렇게 빠져나간 지하수가 언제 채워질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사실이다. 서부간선 지하도로의 환경영향평가서에는 터널 완공 후 1년 내에 지하수가 원상회복된다고 적혀있으나, 이를 뒷받침할 정확한 근거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해당 환경영향평가에는 비가 내리면 지하수로 얼마나 채워지는지를 알 수 있는 지하수 함양률로 한강유역 지하수 함양률 12.81%를 적용했으나, 이것이 서부간선 지하도로 구간이 있는 영등포구 양평동, 구로구 신도림과 구로1동 지역의 지하수 함양률과 일치하는지는 알 수 없다.

관련 전문가는 서부간선 구간이 지형상 안양천이나 한강으로 지하수가 흐를 것이기 때문에, 12.81%보다 지하수 함양률이 낮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 각지의 지하수 함양률은 최하치가 0.4%에 달할 만큼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 백 미터만 벗어나도 지질이 달라지므로 함양률이 달라진다고 설명) 결국 서부간선 지하도로 구간에서 유출된 지하수는 언제 다시 회복될 수 있을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는 상태다. 인근에서 비슷한 규모로 공사 중인 제물포터널 환경영향평가서에선 지하수 함양률이 제시돼 있지 않아 지하수 회복을 어떤 근거로 추정했는지 알 수 없다.

서울에선 최근 가산동 아파트와 같은 싱크홀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국토부의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싱크홀은 매일 2.6개가 발생하고 있고, 이중 78%는 서울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서울시의 지하공간은 취약한 상태인 것이다. 한편 서울시 지하철 등에선 하루18만톤의 지하수가 유출되고 있고, 서울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서부간선 지하도로 공사장 바로 옆의 지하철5호선 양평역에선 하루 2,800여톤의 지하수가 유출되고 있다.

이미 지하수유출량이 많은 상태에서 제물포 터널과 서부간선 지하도로와 같은 대형터널 공사가 동시에 진행되는 상황인 만큼 인근 주민들은 지하안전문제를 심각하게 우려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