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안전] 김 인 철도안전정책과장

사회, 자연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사람중심의 철도안전 강화 추진

국토매일 | 입력 : 2018/09/20 [21:37]

▲ 김인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과장  

[국토매일] 국토부는 대형 열차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한 “제3차 철도안전종합계획(16~20)”의 실천을 위하여 안전관리체계 강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로 인해, 최근 열차사고와 여객 사상사고는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공중 사상사고, 즉, 철도역의 시설을 이용하거나, 선로를 무단통행함에 따라 발생하는 사고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또한, 기상청이 올해 8월 22일 기준으로 전체 폭염일수가 31.2일을 기록하여 1994년의 31.1일을 경신했다고 발표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금년 여름의 폭염 수준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자, 철도안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기 시작하였다.

 

최근, 국민들의 안전의식과 수준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철도분야에 있어서도 국민들은 열차사고의 예방뿐만 아니라 철도구역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을 요구하고 있고, 급격한 기후변화에도 변함없는 철도안전 수준을 확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철도안전을 담당하는 국토부와 철도운영기관의 역할도 과거보다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우선, 사상사고의 예방을 위해, 철도운영자가 열차 운행거리, 사상사고 현황을 고려하여 매년 사상자수 감축 목표를 설정하도록 하고, 승강장에 스크린도어와 안전펜스를 확대 설치하여 승강장 인근에서의 사고발생 가능성을 차단할 예정이다.

 

나아가,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폭염대비 현장 작업자의 안전관리를 위해 휴식시간제를 실시하고, 중장기 제도개선을 위해 철도선로의 저항력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앞으로 국토부는, 철도안전의 주안점을 여객과 공중의 안전을 모두 담보하고, 날씨에 관계없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사람중심의 철도안전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러한 목표는 국토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렵다. 각 철도운영기관의 종사자 등 관계자들이 높아진 국민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안전에 대한 의식을 제고하고, 체계적인 점검과 정비를 시행해 주시길 당부드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