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전’ 실천과 예방이 먼저

백용태 국장 | 입력 : 2018/09/20 [16:25]

연일 곳곳에서 발생되는 안전사고들… 

도시 곳곳이 안전지대에서 벗어날 수 없을 정도로 대한민국은 안전에 노출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심지역이 땅 꺼짐, 공사장붕괴와 화재, 다중시설물 화재, 지진 및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대형 사고들에 이어 도로, 철도, 항공 등과 같은 교통사고들이 연일 끊이질 않고 발생하고 있어 안전에 빨간불이 켜진지 오래다.

 

우리나라는 고도성장을 통해 선진국 대열에 진입한지 오래다. 그 결과 도시개발은 물론 주거문화, 산업고도화 등 눈부신 변화를 추구해왔다. 이처럼 고도 성장기에 건축한 구조물들이 내구연한이라는 고령화에 도달하면서 시설물들은 개량과 보수라는 마지막 처방전이다. 

 

안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인구집중으로 각종 신규건축물 수요도 증가 했다. 과거 고도성장기의 부실 구조물이 당시 유물이라면 새로 지은 구조물은 그 과정을 반복해선 안 된다. 하지만 ‘저가 입찰제’는 여전히 반복을 강요하고 있다.

 

대중이 이용하는 시설물, 기술집약적인 고층건물 등은 각종 안전장치에 규제가 발목을 잡고, 정작 제대로 된 값을 지불하기엔 인색한 관행부터 고쳐져야 한다.

 

여기에다 노후화된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부제와 건설공사의 부실시공 등이 더해져 안전사고 위협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여기에는 최저가입찰제도가 한몫 작용하고 있다.

 

 저가공사는 곧바로 품질을 위협해 사고로 이어지기 일수다. 싸구려 공사일 수밖에 없는 입찰제도 그리고 이익에 급급한 기업가치관, 빨리빨리 문화가 부추긴 안전사고 등이 사고의 원인으로 작용하기에 충분하다.

대한민국 곳곳이 많은 위협들이 도사리고 있다는 현실에서 안전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는 단어임이 틀림없다. 복지국가를 표방하는 우리나라 정치현실에서 안전은 국민을 보호해야할 1순위 정책과제 임이 분명하다.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버스, 철도, 비행기와 같은 대중교통은 안전에 쉽게 노출된 점을 감안한다면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는 법안과 운영자를 비롯한 종사자, 이용자 모두가 지키고 예방하는데 동참해야 한다. 

 

또한 공공시설물은 안전하고 튼튼한 질 좋은 상품을 주문하는 것이 정답이다. 그런 측면에서 고품질을 요구하는 ‘제값주고 제대로 시공하는 건설문화 정착’은 현시점에서 필요한 정책과제임이 분명해 보인다.

 

국토매일은 이러한 관점에서 ‘안전캠페인’ 전개하고 있다. 이는 종사자들의 안전의식과 노후시설물, 그리고 열차사고 원인 등을 조명해 나가고자 함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 8월 철도전문가들로 구성된 철도전문위원회를 발족했다. 전문위원회는 철도사고와 관련 전문가들의 진단과 해법을 제시하고 나아가 철도발전을 위한 방향 제시 등 정책 대안을 찾고자한다.

 

‘안전’과 ‘기술’ 국토매일이 추구하는 화두이다. 창간 13주년 특집호도 이 같은 맥락에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조명해 보았다. 무엇이 옮고 그르다는 편견 보다는 안전을 실천하고 예방하는 사회적 인식이 뿌리내렸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