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8스마트국토엑스포’가 선보인 국가공간정보 앞날은?

박찬호 | 입력 : 2018/09/14 [18:53]

 

 

[국토매일]‘2018스마트국토엑스포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유일 공간정보 전시행사인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국가공간정보 관리체계 개편을 위한 설명회를 성료하고, 국가공간정보를 활용하는 46개 중앙부처 및 공공기관 실무자들과 공간정보관리 및 활용변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현재 위치정보기반의 IOT, O2O산업이나 무인자동차 기술 등이 고도의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 때문에 거의 모든 생활에서 공간정보는 필수 참조 요소가 되고 있다.

 

국토부는 이와 때를 같이해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국가공간정보 활용을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내년부터 본격화되는 국가공간정보 변화는 4가지로 양방향. 실시간 공간정보 연계로 정책 지원 국가공간정보포털로 공간정보 활용 사업기회·일자리 창출 토지, 건물, 등기를 한 종으로 보는 부동산종합증명서 온라인 발급 온나라 부동산 통합포털의 디지털지도 기반 국가부동산정보서비스 제공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가공간정보 관리체계 효율화에 따른 정책 설명에서 이제 공간상의 융합정보를 이용하지 않으면 사회안전망과 같은 중대한 정책적 의사결정이 어려운 시대가 됐다면서 이뿐 아니라 공간정보를 이용하는 개개인은 공공시설과 같은 공간정보를 언제든 쉽게 꺼내 민간의 경험이 융합 된 신규서비스를 만들 수도 있다. 자연스레 정확한 공공정보와 실시간의 민간정보가 융합돼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전했다.  

 


국가공간정보 관리체계 효율화에 따른 추진현황 보고에서는
3대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첫 스텝으로 동일정보 갱신 시점 일치를 위한 공간정보 데이터셋 연계방안을 설명했다.

 

3대 방향으로는 국가공간정보 관리체계 개편에 의한 국가공간정보 통합데이터셋의 정책적 지원 66개 기관과의 양방향 정보제공 포털 통한 민간개방을 중점 추진하고, 이를 위해 우선 내년부터 제공하는 토지, 건물, 가격 데이터셋의 연계기관 조회, 제공방식을 설명했다.

 

온나라 부동산 통합포털은 연내 온나라3.0 오픈에 앞서 국민이 보기 편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전국의 분양정보, 접수 발표 캘린더등 사용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17개 시도의 부동산민원을 어디서나 온나라 한 곳에서 할 수 있게 했다. 현재 진행 중인 국가공간정보관리체계개편을 적용해 최신정보 확인이 미진했던 부분도 개선한다.

 

국가공간정보 통합포털의 향후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토타입 공개에서는 다양한 기관 간 양방향 연계된 공간정보를 실시간 다운로드 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지도 기반 매쉬업 정보의 상품성을 높여 오픈마켓 거래가 활성화 되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공간정보 관리기관의 공간정보를 찾기 쉽도록 2만여건의 표준화 된 목록이 공공의 토지, 지형, 산림정보나 민간의 관광·문화 등의 테마로 구분하였으며, 공간정보의 대표포털답게 온나라 부동산 통합포털이나 브이월드의 최신정보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부동산정보를 활용하는 전문가, 공간정보앱 등의 개발에 관심이 있는 일반 사용자의 편리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선도적 공간정보정책의 실현으로 인문, 경제, 사회, 문화,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공간정보 융·복합이 이뤄지는 시대라며 이는 신규일자리, 사업기회 창출과도 직결되는 일이다. 여기 참석한 분들이 우리사회의 새 가능성을 개척하는 선도자로서 자부심을 갖고 산업발전의 좋은 방안을 마련해 주길 기대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