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부발전, 충남도와 상생업무협약 체결

도내 에너지산업 육성 및 관련 중소기업 홍보 등

국토매일 | 입력 : 2018/09/14 [09:38]



[국토매일] 한국중부발전은 13일 충남도청에서 도내 에너지 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충청남도-발전 3사간 상생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내에는 보령, 태안, 당진을 주축으로 에너지 공기업이 있으며 관련 중소기업과 연계해 산업벨트를 조성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이번 협약을 통해 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촉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은 작년 11월 중부발전이 주도해 충남도와 중부발전간 도내 중소기업 R&D 역량강화 협약 체결후 2단계 사업으로 진행되는 협약으로서 에너지산업 육성 및 관련 중소기업 시제품 홍보,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특히 에너지 중소 및 벤처기업에 대한 고용지원 사업이 구성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본 협약을 계기로 충남도내 에너지관련 중소기업들이 한층 더 발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중부발전은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중부발전은 중소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경영컨설팅, 수출증진을 위한 해외 시장개척단 파견 등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사업을 전개했다. 또한 최근에는 우리 사회의 최대 중부발전은 현안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 8월 청장년 창업 컨테스트를 개최했고 이날 선정된 10개 사업 아이템에 대해 총 5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