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건설, 협력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 2000억원으로 확대

박찬호 | 입력 : 2018/09/12 [17:43]

 

 

 



[국토매일] 현대건설이 협력사 동반성장을 위해 건설업계 최대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200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되는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조성(1000억원)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720억원) 직접자금지원(300억원) 등이 포함된다.

 

우선 업계 최대 10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지원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이자절감 혜택을 주는 제도다.

 

9월부터 운용금액을 추가로 늘려 협력사의 사용 한도를 1000억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혔다.

 

현대건설은 2017년 건설업계 최초로 도입한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72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 건설사의 경우,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 조달이 어려워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이에 업계 최고 수준인 신용을 사전 연계한 은행에 제공해 협력사가 자체 조달하는 것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게 해 동반 진출업체들은 확정 공사 대금을 조기에 회수하고 현지 외화 조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직접자금지원의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일시적인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그 지원 규모를 30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는 협력사의 초기 현장 개설 시 자금 순환을 원활히 해 생산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500여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1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 지급할 계획이다. 이에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자재·장비비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이 해소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향후에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