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BMW화재 늦장대응 뿔났다

백용태 국장 | 입력 : 2018/08/30 [23:15]

▲ 백용태 국토매일 발행인     © 국토매일

BMW차량화재 사고는 8월 40도를 육박한 폭염만큼이나 뜨거웠다.

BMW하면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타고싶어하는 자동차, 세계명차로 이름 붙여진 독일의 최상위 자동차다. 이차는 모두 수입해 온다. 그런데 한국에서 수입한 차량에서 불이 났다.

 

지난12월부터 현재까지 20여건의 BMW차량화재 사고가 보도됐다, 동호회 게시판에서도  소화기 구입, 심지어 차량 구입을 망설이는 소비자를 만류하는 댓글들로 즐비하다, 차량화재 대부분이 520d 모델에서 발생됐다는 점이다. 2010년 출시된520d 6세대와 최근 출시된 7세대 모델이며 화재발생은 디젤엔진부위에서 일어났다. 

 

물론 미국과 중국 등 해외에서도 화재사고 뉴스를 종종 볼수 있다. 그렇지만 국내처럼 특정모델에서만 화재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는 없다. 국내에서 국내 5시리즈 판매의 60% 이상이 디젤차량이다. 올 상반기 5시리즈 판매는 디젤차량이 1만 여대이고 가솔린 차량은 6000여대라고 한다.

 

국내 차량화재 사고는 월평균 13건 화재차량 중 23%가 BMW에서 나타났다. 폭염과 함께 차량화재사고가 연이어 뉴스에 등장하면서 마침내 정부가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3일 김현미 장관은 BMW차량화재에 대해 운행자제 권고문을 발표했다. 정부가 특정차량에 대해 운행자제 권고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운행자제 권고에 따라 안전진단기간 BMW차량소유자에게 렌트카를 무상 지원키로 했다. 그러나 엔진 결합에 대한 리콜조치 발표 이후에도 동일한 화재사고가 잇따라 일어났다. 엔진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결함으로 좁혀졌다. 이장치의 결합으로 엔진에서 발생한 고온의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채 흡기다기관에 유입되면서 구멍이 났고 이관 위에 장착된 엔지커버 등에 불이 붙어 화재가 발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결국 부품에 대한 문제로 접근했다. 그러나 본지가 8월 16일자 기사에서도 언급했지만 동일 부품을 사용한 다른 나라에서는 한국과 같은 화재사고가 빈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부품문제만이 아닌 배출가스 규제에 충족하기 위해 국내판매차에만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거나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흡기다기관이 열을 견디지 못했다는 등 다양한 관측들로 난무하다.

 

그런 가운데 리콜사태 1차 처방전은 EGR부품 교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난 14일 운행중지라는 안전진단 조치를 내렸다. 진단결과 위험성이 있다고 분류된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라는 이른바 사형선고다.

 

그러나 이번 정부의 입장발표 ‘늦장리콜’이라는 꼬리표를 달았다. 도로에서 불타는 자동차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이 없었다. 결국 관련보도가 이어지자 정부는 조심스럽게 입장을 내비쳤다. 이를 두고 정부의 뒷북정책이라는 단어들이 나열됐다.

 

외국인·외국제품에 대한 우리정부의 인식이 관대한 것인가? 특히 미국, 유럽의 제품에 대해서는 무조건 선호하는 국민들의 인식도 별반 다를 바 없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의 정부 방침은 빠르고 단호하다. 그 이유는 자국민들 보호가 우선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 사건을 통해 자동차 결합에 관련한 관련 법 규정을 보완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특히 안전과 관련해 법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 이는 국민을 위한 기본적인 정책이며 그것이 정부가 해야 할 몫이다.

 

BMW사측은 이를 시간 내 명확한 원인을 밝혀 소비자의 울분을 풀어주어야 한다. 또 위기를 넘기고 보자는 소극적인 대응책 보다는 향후 구체적인 방안과 보상안을 내놓아야한다 그래야 무너진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있는 ‘진정성’ 이 해답일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