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로템, 3615억원 동북선 경전철 사업 수주

무인경전철 50량 및 운영 시스템 설비 턴키 납품

박찬호 | 입력 : 2018/08/21 [08:10]

 

 

▲     © 박찬호



 

[국토매일] 현대로템은 총 3615억원 규모의 서울시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동북선 도시철도 사업은 서울시 성동구와 노원구를 연결하는 13.4길이의 철도 노선과 16개 정거장, 차량기지 1개소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오는 2024년 완공 예정이며 도로 등 기반시설이 취약해 상시로 차량정체가 발생하는 서울 동북부 지역에 교통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경전철은 차량 내 중앙통제시스템에 따라 자동 운행해 기관사가 필요 없는 무인운전 차량이다.

21편성으로 구성돼 총 50량을 납품하며 편성당 정원은 172명이다.

최대 운영속도는 시속 70이고 차량 내부에는 이산화탄소 농도를 늘 적절한 수준으로 관리할 수 있는 공조장치가 설치됐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5년 캐나다 밴쿠버 무인 전동차 40량을 수주하며 무인운전 차량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 상파울루 4호선 174(2007), 신분당선 120(2007), 김포 경전철 46(2013), 이스탄불 7호선 300(2016) 등 국내외 다수의 사업을 수주했다.

노선 길이 기준으로 무인운전 차량 시장점유율은 세계 5위권이다.

현대로템은 이번에 경전철 차량뿐 아니라 열차 운행을 위한 제반적인 전기·기계 시설도 납품한다.

주요 공급설비로는 무인운전을 위한 관제설비와 신호설비, 스크린도어 장치, 차량 유지보수를 위한 검수장비 등이 있다.

특히 신호설비에 적용되는 시스템 장비는 자체 개발한 도시철도용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 시스템(KRTCS) 규격의 장치를 적용한 것으로, 철도 분야의 권위 있는 안전성 인증제도인 SIL에서 최고등급(레벨4)을 받았다고 현대로템은 소개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무인운전 철도차량 분야에서 쌓은 높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