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한강 조류 측정결과 발표 “수돗물은 안전”

6일 조류측정 결과 성산대교 지점 올해 첫 조류경보 기준치 초과

박찬호 | 입력 : 2018/08/09 [13:46]
    한강 망원안내센터 낚시체험장 녹조
[국토매일]서울시는 지난 6일 실시한 한강 서울구간 조류측정 결과 잠실수중보 하류구간에서 올해 첫 조류경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발표했다.

기준치 초과지점은 성산대교 지점으로 친수구역 ‘관심’ 단계 기준치인 남조류 세포수 20,000cells/mL를 초과한 34,450cells/mL이 검출됐다.

그러나 성산대교를 제외한 8개 지점에서는 아직까지 조류경보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현재까지 조류경보 발령단계는 아니지만, 오는 13일 예정된 조류측정에서 친수구역이 다시 기준치를 초과할 경우 ‘관심’ 경보가 발령될 것이라 설명했다.

조류경보제는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연중, 주1회 조류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남조류세포수가 2회 연속 기준 초과 시 단계별 경보를 발령하게 된다.

한편, 잠실수중보 상류 상수원 구역은 현재까지 기준을 초과하지 않고 있지만, 조류농도가 ‘관심’ 경보 기준에 근접하고 있어 앞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번 조류발생은 7월 중순 이후 지속된 폭염으로 인한 일조량 증가, 수온 상승 및 팔당댐 방류량 감소를 주요 원인으로 추정했다.

녹조생성이 주요인자인 일조시간과 팔당댐 방류량의 경우 금년 7월 기준 일조시간이 7.6시간으로 전년 4.1시간 대비 85%가 증가했고, 팔당댐 방류량은 788㎥/s로 전년 1,485㎥/s대비 47%가 감소됨에 따라 녹조생성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된 것으로 보았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조류경보 발령을 대비하여 조류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원수 수질감시 및 정수처리 강화, 녹조밀집지역 물청소, 물재생센터 운영 강화와 폐수배출업소 등 오염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여 녹조에 신속 대응할 계획임을 밝혔다.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조류 및 냄새물질 검사주기를 단축하고 역세척 주기 조정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최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염소주입지점 변경, CO2 주입 등을 통해 조류제거에 적합한 정수방식으로 운영하고, 한강사업본부에서는 선박을 활용하여 조류밀집지역 수표면 청소와 함께 한강수면 및 둔치 순찰을 강화하며, 4개 물재생센터에서는 응집제 투입 등을 통해 총인 처리를 강화[0.5㎎/L → 0.3㎎/L]하고 자치구 폐수배출시설의 특별점검을 통해 한강수계 오염물질 유입을 사전 예방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시에서는 상수원 조류확산시를 대비하여 숯과 오존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시스템을 전 아리수 정수센터에 이미 도입하였기 때문에 수돗물 안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돗물 안전공급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6개 정수센터에 완비된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조류발생에 따른 불쾌한 맛·냄새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특화된 시설로, 오존과 숯을 활용하여 맛과 냄새를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을 분해하거나 흡착 제거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생산하는 역할을 한다.

실제 2015년도 여름철 상수원 조류 대량발생 시기에도 조류로 인한 냄새물질을 완벽하게 제거하는 등 기존의 표준정수처리에 비해 월등히 좋은 효과가 나타난 바 있다.

참고로 조류발생으로 인한 시민의 불안감을 덜기 위해 조류분석 결과는 물환경정보시스템에서, 수돗물 검사결과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의 실시간 아리수 수질정보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8월 말까지 이렇다 할 비 예보가 없어 녹조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녹조 다량발생 지역에서는 수상스키 및 낚시, 취사 등의 활동과 어패류 어획 및 식용을 자제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