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건설공제조합, 용인 성가원 아로니아 수확 일손돕기

국토매일 | 입력 : 2018/08/02 [18:16]

▲ 건설공제조합은 지난 2일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인 사회복지법인 성가원에서 아로니아 수확을 위한 일손 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기부금도 전달했다.     ©국토매일

 

[국토매일]건설공제조합(이사장 박승준)은 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에서도 일손이 귀한 장애인 복지시설을 찾아 아로니아를 수확하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조합은 지난 2일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인 사회복지법인 성가원에서 아로니아 수확을 위한 일손 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기부금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합은 2009년부터 성가원과 인연을 맺은 후 매년 영농봉사,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으며, 올해는 성가원에서 재배중인 아로니아를 직접 수확하고 운반저장까지 마무리했다.


성가원 담당자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일손을 보태주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조합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조합 관계자는 뜨거운 땡볕에 직원들의 옷은 땀으로 젖었지만 조그만 도움이라도 보탤 수 있어 무척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소외된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