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운대역세권 재개발정비구역 지정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

박찬호 | 입력 : 2018/08/02 [09:27]
    위치도 (노원구 월계동 411-53일대)
[국토매일]서울시는 2018년 제10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노원구 월계동 411-53번지 일대 광운대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관련 재개발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에 대해 “수정 가결” 했다고 밝혔다.

노원구 광운대역세권 재개발정비구역은 1호선 광운대역 주변에 근린 생활시설 및 다세대등 노후,불량건축물이 혼재된 주거지역으로, 2017년 5월 노원구청에 주민제안 신청서가 접수된 이후 주민설명회, 공람공고, 구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금회 정비구역 지정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사업 규모는 1개동, 지하7층-지상17층, 용적률 459.93%, 총 164세대로 공공임대주택 63세대와 사회복지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을 계획하여 주거환경 개선 및 광운대역세권 활성화,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 사업계획은 향후 건축위원회 건축심의 절차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