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시설공단, 홍대입구역 17층 규모 업무 및 숙박시설 준공

애경그룹 사옥 및 호텔, 판매시설 도입으로 재정 건전화에 기여

국토매일 | 입력 : 2018/07/31 [10:19]


[국토매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홍대입구역에 지상 17층 규모의 업무시설, 숙박시설과 상업시설을 준공하고 8월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14년 7월 주관자를 애경그룹으로 선정해 착공했다.

 

이 역사는 애경그룹이 업무시설을 사옥으로 사용하게 돼 애경산업을 비롯해 6개 계열사에서 8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밖에 294실 규모의 호텔과 판매시설은 내부 인테리어를 마치고 9월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민간재원 1,640억원이 투입됐으며 건설기간중 약 15만명이 투입됐고 복합역사 운영기간 동안 상시근로자 500명이 근무해 일자리 창출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된다. 

 

공단과 서울시는 지난 ‘10년 12월 경의중앙선 지하화에 따라 용산체육문화센터~가좌역까지 총 6.3km 구간의 선로 상부 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6년 5월 약 10만 2000㎥ 부지에 경의선 숲길 공원조성을 완료했다. 

 

더불어 홍대입구역을 포함한 이 구간의 주요 역사 상부부지 4곳중 공덕역은 지난해 1월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서강대역과 공덕역 인근 철도시설부지개발 사업은 서울시와 마포구의 인허가를 추진중이다. 

 

공단 은찬윤 자산운영단장은 “홍대입구역 복합역사 등 국유철도 부지를 활용한 개발 사업에서 창출되는 점용료 등의 수입은 국가철도건설 부채 상환 재원으로 활용돼 국가재정 건전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