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리한 휴대용 선풍기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주간 안전사고 예보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7/13 [10:06]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및 안전인증번호 표기 방법 및 표기 사례
[국토매일]행정안전부는 무더운 여름 휴대성과 간편성으로 사용량이 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의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다며 사용 시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4월말까지 휴대용 선풍기와 관련하여 총 40건의 사고가 접수됐다.

특히, 2017년에는 33건으로 2016년 4건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주요 사고 원인으로는 폭발이나 화재, 과열, 발연 등이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손가락 눌림·끼임으로 다치는 사고도 2건 발생했다.

시원한 여름을 위한 휴대용 선풍기 안전수칙은 휴대용 선풍기를 구입 할 때는 제품에 표시된 안전기준 등을 꼼꼼히 확인하도록 한다.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배터리의 안전인증번호 중 1개라도 누락되었을 경우 불법 제품일 가능성 높고, 이러한 안전기준은 제품이나 포장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특히, 휴대용 선풍기의 장시간 사용은 모터 과열로 인한 화재발생 등으로 위험하니 주의한다.

지만석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장은 “휴대용 선풍기가 작고 사용하기 편리하여 자칫 안전에는 소홀하기 쉽다.”라며,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안전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