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마포구, 교통량 감축 시 교통유발부담금 최대 50% 감면

도심 교통 혼잡 줄이기 위해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운영

박찬호 | 입력 : 2018/07/13 [09:23]
    통행량이 많은 마포구 공덕오거리
[국토매일]마포구는 교통량 감축에 동참하는 기업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내용의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 설명회를 오는 18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업체 교통수요관리제도’는 연면적 1000㎡ 이상의 시설이나 기업에서 승용차 요일제, 주차장 유료화, 통근버스 운영 등의 감축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교통량을 감축하는 경우 그 이행 실적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는 교통수요관리 방안이다. 도심 내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저탄소 녹색교통을 실현하기 위한 정책이다.

구는 제도 설명과 참여 방법 안내를 위하여 오는 18일 오전 10시 마포구청에서 관련 설명회를 개최한다.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교통량 감축 프로그램으로는 승용차부제 주차장 유료화 주차장 축소 자전거 이용 통근버스 운영 셔틀버스 운영 유연근무제 나눔카 이용 등 총 11가지가 있다.

감축 실적에 따라 10∼50%까지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 받을 수 있다. 승용차부제는 최대 30%, 주차장 축소 시에는 최대 50%까지 경감된다.

참여 신청은 기업체교통수요관리 홈페이지 또는 마포구청 교통행정과로 교통량 감축 이행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참여 기간은 오는 8월부터 내년 7월까지이며, 분기별로 현장점검과 서류점검을 통행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감면률을 책정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에는 지역 내 232개 업체가 참여해 총 9억7000만 원의 교통유발부담금 경감 혜택을 받은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마포구 교통행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최근 더욱 좋아진 교통 사정으로 ‘교통의 요지’라 불리는 마포지만 혼잡한 곳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특히, 직장인들이 많은 상암동, 공덕동 일대의 기업과 시설 등에서 많은 관심과 참여를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