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네에서 영화보자, 관악구 우리마을 소극장 운영

화요일마다 관악청소년회관에서 독립영화, 애니매이션 등 다양한 장르 영화 상영

박찬호 | 입력 : 2018/07/13 [09:19]
    우리마을 소극장 영화상영 모습
[국토매일] 관악구가 지역 주민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이웃 간 소통 활성화를 위해 ‘좋은 영화와 함께하는 우리마을 소극장’을 운영한다.

우리마을 소극장은 올 12월까지 운영하며, 관악청소년회관에서 매주 화요일마다 정기적으로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상영한다.

국내외 독립영화 및 고전영화 등 일반 상영관에서 만나기 힘들지만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와 청각장애인용 한국어 자막과 시각장애인용 화면해설을 추가한 배리어프리 영화도 만날 수 있다.

7월 상영작은 ‘마야2’, ‘매직빈’, ‘레오나르도 다빈치 등이다.

특히, 7월에는 여름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이 부모님과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아이들을 위한 신나는 애니매이션을 준비했다.

영화 관람 후에는 작품 속 인물이 되어보는 역할 놀이와 다양한 표현 활동을 하는 ‘상상 속 올림픽’, ‘매직빈의 방’,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숨겨진 이야기’ 등 참여형 프로그램도 이어진다.

또 영화감독 및 작가, 영화관계자를 초청해 관객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이웃과 함께 영화에 대한 감상과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매월 상영되는 영화는 관악청소년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관람을 원하는 주민은 누구든지 별도 예약 없이 선착순 입장, 관람하면 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우리마을 소극장은 일반 극장에서 접하기 힘든 색다른 영화를 무료로 상영할 뿐 아니라, 이웃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공감, 소통하는 공간인 만큼 많은 주민 분들이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