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의회 10대 전반기 의장에 신원철 의원

-부의장 김생환ㆍ박기열…운영위원장 서윤기

박찬호 | 입력 : 2018/07/11 [18:38]

[국토매일] 서울시의회 제10대 전반기 의장에 3선의 신원철(서대문1) 시의원이 당선됐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6일 오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의장단과 운영위원장, 원내대표를 각각 선출했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102명 전원이 참여한 이날 경선에서 신 의원이 53표를 얻어 최웅식(영등포1) 의원을 4표 차이로 눌렀다.  

 

이번 경선은 결선투표가 열릴 만큼 치열했다. 신 의원과 최 의원, 김인호 의원(동대문3)이 겨룬 1차 투표에서 최 의원이 42표, 신 의원이 41표, 감 의원이 19표를 받았다. 1차 투표에서 1표 차이로 졌던 신 의원이 결선투표에서 역전한 것이다. 

 

서울시의원 110명 중 민주당 의원이 102명이기에, 조만간 열릴 본회의에서 신 의원의 시의회 의장 선출이 확실시된다.  

 

신의원은 초선의원 의정활동 아카데미 운영, 전문위원실 사용설명서 제작ㆍ배포, 서울시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역의정활동 지원 리포트 제공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1987년 인천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신 의원은 9대 시의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자치분권TF 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부의장단 명단에는 3선의 김생환(노원4), 박기열(동작3) 의원이 올랐다. 연장자인 김생환 의원이 선임 부의장이 된다. 운영위원장에는 서윤기(관악2) 의원이 선출됐다. 원내대표 경선에선 김용석(도봉1) 시의원이 86표를 받는 등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