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더불어민주 서울시의회, 국민들 '압승' 배신 비판 증폭...왜?

박찬호 | 입력 : 2018/07/11 [18:34]

[국토매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가 과거 권위주의 정권시대나 있을 수 있는 일방통행식 운영을 해 비판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제10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의장과 부의장 등 의장단과 운영위원장, 대표의원 선출을 놓고 일방 통행을 하고 있어 "6.13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더불어민주당에 압승을 해주었더니 당선증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과거 정권을 답습한다"는 비판이 벌써부터 일고 있어 눈총을 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9대 서울시의원들은 지난달 26일 의원총회를 열어 제10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등 선출 규정을 확정했다.

 

특히 대표의원이 상임위원장을 임명식으로 하겠다는 규정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이 마련했다며 추인, 의장 후보와 대표의원 후보가 손을 잡고 사실상 선거 운동을 하기 용이하게 마련했다는 비판이 크게 제기되고 있다.

 

이런 불합리한 규정 때문에 후보군들의 비판이 제기되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대 의회 전반기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9대 의원들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규정을 마련,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 102명 중 77명의 초선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더불어민주당에 압승을 주더니 벌써부터 비민주적인 운영이 시작됐다”며 “이래서야 어떻게 국민들에게 더불어민주당이 민주정당이라 할 수 있느냐”고 목청을 높였다.

 

또 다른 의원은 “개원 룰부터 비민주적인 방식으로 마련하는 것을 보니 제10대 서울시의회의 박원순 시장 견제는 사실상 물건너갔다”고 한숨을 쉬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개원준비위원회(위원장 김광수)는 후보 등록 기간을 6월30~7월2일로 촉박하게 일방적으로 잡아 통보해 더욱 빈축을 사고 있다. 개원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를 겸하게 하면서 개원준비위원과 선거관리위원이 누구인지도 공개하지 않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중립 의무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의장, 부의장 출마자에게 한사람씩 추천하려고 해 구성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렇게는 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런 비판 목소리가 제기되자 10대 의회 김광수 개원준비위원장은 6월28일 10대 서울시의원 당선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오늘 개원준비위원회를 개최, 개원준비를 논의했다”며 “제10대 임기 개시를 기념 당소속 의원님간 상견례를 겸한 의총 및 오찬을 갖고자 한다”고 통보했다. 

 

위원장은 2일 오전 11시 뉴국제호텔 15층 두메라에서 의총을 열어 의원 상견례, 원구성 관련 회칙 제정, 오찬을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30조원에 이르는 서울시 예산을 제대로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제10 전반기 서울시의회가 구성부터 구성원들로부터 인정을 못받고 갈등을 빚어 국민들의 엄숙한 촛불민주주의 정신 후퇴가 불가피해 보여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