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끊이지 않는 ‘갑질’…공사대금 못받은 하청업체 분신

국토매일 | 입력 : 2018/07/11 [18:04]

[국토매일] 50대 하청업체 대표가 원청 건설사와 공사대금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분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오전 8시15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전원주택 공사현장에서 건설용 외장재 공사업체 사장 A씨(50)가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 현장 소장이 이를 발견하고 가까스로 진화했으나 A씨는 끝내 숨졌다.

 

A씨는 전원주택 30여개 동을 짓는 현장에서 외장재 공사를 한 하청업체 대표로, 최근 원청 건설사인 시행업체로부터 1억원대의 공사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해 갈등을 빚어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 3장은 각각 아내와 가족, 원청 건설사 대표 앞으로 작성됐다. 가족에게는 미안하다는 내용이, 원청 건설사 대표에게 쓴 유서에는 공사대금 미지급에 대해 원망하는 내용이 각각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