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화장품 수출 연평균 39.2% 늘어, 꾸준한 ‘K뷰티’ 인기

지난해 수출액 최고치 기록에 이어 올해 5월까지 36.7% 증가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6/28 [14:41]
    최근 5년 화장품 교역 현황

[국토매일]우리나라 화장품이 중국 수요 회복 및 베트남, EU 등 수출 시장의 다변화로 지난해에 최고치의 수출액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5월까지도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주요 화장품 수출액은 39억 2천 4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275.6% 증가하였으며, 지난해 화장품 수입액인 11억 7천 3백만 달러와 비교하면 3.3배의 성과이다.

지난 2018년 1월부터 5월까지 수출액은 20억 6천 4백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6.7% 증가하며, 수출 증가 추세는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7년 화장품 수출 국가는 중국·홍콩·미국·일본·태국 순으로, 중국은 지난 2000년 이후 화장품 수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으로의 화장품 수출액은 14억 6천 6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461.0% 증가하였으며, 중국내 화장품에 대한 소비세 인하와 꾸준한 한국산 화장품 선호가 수출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베트남으로의 지난 2017년 화장품 수출액은 1억 2천 3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296.8%, 전년 대비 109.5%로 크게 증가하며, 최근 화장품 시장에서도 베트남은 중국의 뒤를 잇는 대표적인 국가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러시아로의 지난 2017년 화장품 수출액은 8천 1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393.7% 증가하였으며, 기능성제품 확대·중저가 전략의 성공으로 세계적으로 부는 ‘K-뷰티’ 경향이 러시아로도 이어지고 있다.

유럽연합으로의 지난 2017년 화장품 수출액은 1억 1천 8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515.2% 증가하여 프랑스, 영국 등 화장품 본고장으로의 수출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7년 화장품 수출 품목은 기초화장용 제품, 메이크업용 제품, 눈화장용 제품, 입술화장용 제품, 파우더 순으로, 기초화장용 제품이 화장품 수출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기초화장용 제품 수출은 19억 8천 9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287.8% 증가하며 최근 5년 꾸준한 증가를 보이고 있다.

편의성을 강조한 올인원 제품, 각국의 피부 타입을 고려한 기능성 제품 및 유기농 화장품·한방 화장품 등 다양한 화장품 공급이 최근의 수출 증가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메이크업용 제품 수출은 3억 7천 2백만 달러로 지난 2013년 대비 208.2% 증가하며, 최근 5년 화장품 수출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다양한 색상 및 제품을 요구하는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한 제품 출시의 효과가 수출 증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화장품은 새로운 소비재 수출 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 및 음악·방송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한 한류의 확대로 중국은 물론 베트남, 러시아 등으로도 한국산 화장품의 우수성이 알려짐에 따라 올해도 수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