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700억원 규모 특구펀드 조성

제2차 일자리창출투자펀드 결성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6/27 [16:41]
    출자기관별 연도별 출자계획

[국토매일]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에 소재한 공공기술사업화 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제2차 일자리창출투자펀드’가 조성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이번 펀드 조성으로 지난 200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특구펀드를 보다 확대·강화하기로 했다.

특구펀드는 특구를 중심으로 해당 지역과 권역에 소재한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는 기술금융이다.

특구내 공공기술사업화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재원조달, 데스밸리 극복 등을 지원하며, 일자리 창출 확대를 목표로 한다.

제2차 일자리창출투자펀드는 지난해 12월 운용사 선정 후 출자자 모집 등을 진행했으며, 올해 7월부터 70억원 규모로 시작하여 오는 2021년까지 총 7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펀드는 700억원으로 결성 이후 추가 증액 또는 출자자의 추가 참여를 통해 1,000억원까지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펀드의 주요 투자 대상은 특구에 소재하거나 특구를 중심으로 공공기술사업화의 시현 또는 예정인 기업이다.

결성액의 60% 이상을 특구 권역 기업에 투자하고, 해당 금액의 50% 이상을 특구 소재 기업에게 우선 투자한다.

또한, 출자한 지자체 지역 내 기업을 대상으로 지자체별 출자금의 2배 이상을 해당 지역 소재 기업에 투자한다.

특히, 특구내 기업은 상당수가 중소·벤처·중견기업으로 후속투자 성격임을 감안하여 기업당 10억에서 5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연구성과정책관은 "이번 펀드 조성으로 특구내 우수한 기술기반 기업들의 자금 조달에 숨통을 틔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구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특구 기술금융 선순환 생태계 확충을 비롯한 특구 정책과 지원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특구펀드의 적정규모로의 양적 확대·내실있는 질적 제고를 위해 ‘3차-4호 특구펀드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