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최수규 차관, APEC 행사에서 중국 및 동북3성과 중소기업 협력 강화

제10차 APEC 중소기업 기술교류 전람회 참가 결과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6/27 [14:22]
    중소벤처기업부

[국토매일]중소벤처기업부는'제10회 APEC 중소기업기술교류 전람회'에 최수규 차관이 참석하여, APEC 전람회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국의 혁신성장 정책과 중소벤처기업부의 주요 정책을 소개하고 APEC 회원국과 경제발전을 위해 협력 강화 의지를 표명,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이번 APEC 행사 계기 요녕성 탕이쥔 성장 및 공업신식화부 왕장핑 차관과 양자면담을 통해 한중 관계 개선과 더불어 국내 중소기업의 중국 및 동북 3성 진출을 위한 협력을 강화했다.

이번 APEC 전람회는 회원국간 중소기업 기술·무역 교류 촉진을 위해 중국 공업신식화부와 요녕성 인민정부가 APEC 승인을 받아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서, 21개 회원국 정부기관 및 중소기업 관계자 등과 중소기업 2,000개 이상 기업이 참여하였으며, 한국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 코트라 등과 총 100여개 국내 중소기업이 참여했다.

최 차관은 “중소기업 혁신과 포용적 성장”을 주제로 APEC 중소기업 기술교류 전람회 회원국 대표 축사를 통해, 글로벌 경제가 저성장과 양극화가 심화되는 시점에서 중소기업 육성과 혁신정책을 통한 포용적 성장은 전 세계가 풀어야 되는 중요한 공동 정책과제임을 역설하고, 한국 정부도 혁신성장과 공정경제 정책을 통해 중소기업의 혁신과 포용적 성장을 추진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한국의 정책경험을 APEC 회원국과 공유하고, 역내 경제의 공동번영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이번 전람회를 위하여 중국진출에 관심기업 18개 기업을 발굴하여 전시회에 참가를 지원하였으며, 60여개 중국 동북 3성 현지기업과 비즈니스 매칭 행사를 별도로 개최할 예정으로 국내 기업의 동북 3성 진출에 내실화도 마련했다.

최수규 차관은 APEC 전람회 참석을 계기로, 정부간 양자 면담을 통해서 사드이후 침체된 한중 관계 개선 노력과 함께 한국 중소기업의 중국 및 동북 3성 진출을 다지는 계기도 마련했다.

우선, 중국 공업신식화부 왕장핑 차관 양자면담과 `중소벤처기업부-중국 공업신식화부간 중소기업 및 혁신 협력 협약서` 체결을 통해, 부처간 정책 교류회, 양국간 중소기업 및 혁신 협력, 기술교류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최근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 동북3성 중 한국 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는 요녕성 탕이쥔 성장과 양자면담을 통해 비즈니스와 연계된 ‘중소벤처기업부-요녕성간 고위급 정례협의 채널’을 구축하여 국내 중소기업의 동북 3성 진출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

최수규 차관은 “이번 전람회를 통해서 APEC 회원국과 한국 중소기업 정책 홍보를 통해 회원국과 한국 중소기업 육성 정책을 다지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중국 정부와 중소기업 협력을 강화하여 한국 중소기업의 진출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중소벤처기업부-요녕성간 정례적인 고위급 채널 구축은, 한국의 신북방 통상정책과 더불어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북한과 인접한 동북3성 중 요녕성과 협력을 통해 한국 중소기업의 북방 진출을 선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며, 국내 중소기업이 동북 3성을 통해 북방지역으로의 진출을 확대하는 기틀을 다짐으로써 정부가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신북방 정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