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GS건설, 주52시간 근로제 조기 실시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유연근무제 도입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6/15 [12:27]

 [국토매일]GS건설이 주52시간 근무제를 조기에 실시한다. 
7월1일 근로시간 단축 관련 법 시행에 앞서 GS건설은 자체 개발한 근로시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5일부터 본사 및 국내 현장에 적용에 들어갔다. 단 해외 현장은 7월 1일부터 적용한다.


GS건설은 이미 지난 4월 본사 및 국내외 현장에서 시범 운영 조직을 선정해 근로시간 운영원칙에 따라 시범적으로 운영해 왔다. 시범 운영 중에 나온 개선사항을 반영해 연장근로 신청, 탄력적근무시간 신청, 시차출퇴근 신청 등을 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GS건설의 기본 근로시간은 본사 기준 주 40시간(1일 8시간?주5일 근무), 현장 기준 주 48시간(1일 8시간?주 6일 근무, 국내 현장은 격주 6일 근무)이며, 연장근로 시간은 총 근로시간이 1주 52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전 신청 및 승인을 통해 유동적으로 이뤄진다.


근로시간 단축은 본사는 물론 국내외 현장 등 전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당사 소속 전 직원 모두 동일하게 적용되며, 기본적인 근로시간 관리는 PC 온?오프를 통해 1일 8시간 근무시간 제한을 둔다. 근로자가 연장근로를 해야 하는 경우 사전 신청 및 리더 승인을 통해 가능하며, 승인된 연장근로 시간만큼만 PC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GS건설은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시차출퇴근제 등의 유연근무제도도 도입한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특정 주에 법정 근로시간인 주 40시간을 연장하는 대신 다른 주의 근로시간을 줄여줘 근로시간을 평균 1주 40시간 이내로 맞춰 근무하는 제도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사전에 1일 단위 근무시간이 계획돼 있어야 하며, 갑작스럽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1일?1주 단위 근로시간을 사전에 설정해서 운영할 수 있다. 시차 출퇴근제는 업무 관련 사유로 특정일에 출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제도다.


전춘근 GS건설 인사총무담당은 “법 개정에 앞서 시행착오와 혼선을 줄이기 위해 한 달 정도 앞당겨 조기에 시스템을 구축해 적용할 예정”이라며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불필요한 야근을 지양하는 등 근무 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