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토교통기술대전, 자율주행·드론기술 미래도시 미리 본다

드론, 자율주행, 건축산업 가상현실 등 미래 4차산업으로 부상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8/06/15 [11:37]

▲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이 7~8일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이날 개회식에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참석해 미래 혁신성장 동력인 기술산업을 집중육성하겠다고 말했다.     © 국토매일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 개최

6월 7일과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이 개최되었다. '꿈을 이루는 기술, 함께 누리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169개 기관이 참여해 자율주행차 등 국토교통 분야의 최신 연구 성과와 신기술을 선보였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주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이 주관했다. 9회째를 맞은 올해 총 169개 기관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자율주행 드론과 버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건축분야에 접목한 기술이 주목받았다

.

▲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국토매일

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개막식 기념사를 통해 “지난 1994년 12억원에 불과했던 국토교통 R&D 예산이 20여년 만에 400배 이상 증가해 올해 예산만 5000억원을 넘을 만큼 큰 성장을 이뤘다”며 “먼저 첨단 기술의 대표 플랫폼인 스마트시티, 자율 주행차, 드론을 혁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는 스마트시티 기본 구상을 마련하고 5G(5세대) 통신 기반의 케이시티를 완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 드리겠다”면서 “더불어 설계자동화, 건설 로봇 등을 통해 건설 산업의 생산성 및 안전성을 높이고, R&D성과가 사업화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규제 혁신과 인재 양성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늘에서도, 땅에서도 ‘자율주행’
 

이날 행사 화두는 자율주행이다. 입구부터 중앙까지 접근성 좋은 위치는 모두 자율주행 기술 부스가 차지했다. 관제차량을 통해 조종되며 사람 2명을 태울 수 있는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PAV) 부스가 관람객 관심을 끌었다.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전기 동력으로 움직인다. 김포에서 잠실까지 27킬로미터를 12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만약 출퇴근 교통혼잡 시간이라면 차로는 보통 73분 이상 걸리는 거리다. 약 80% 정도의 시간 절감 효과가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황창전 연구단장은 “현재 드론 형 택시 신사업을 위해 전 세계에서 개발열풍이 불고 있는 분야, 연간 약 2700억원(수도권 전체 기준)의 편익을 발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분석 된다“며 ”중국 등에 드론처럼 시장 우위를 선점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국가적인 차원의 연구 개발 사업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아직 실용화 단계까지는 갈 길이 멀다. 황 단장은 국내에서는 2020년대 중반 실물 기체의 비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행사장 중앙에는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업체 베셀이 2인승 레저용 경항공기를 선보였다. 자동조종장치가 탑재됐다. 날개너비가 약 10미터, 높이가 약 2.6미터 수준이라 이착륙이 용이하다. 최대 순항속도는 시속 190킬로미터(Km), 최대 이동거리는 1400킬로미터 수준이다. 중국과 일본 가까운 지역을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지난 2013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지난해 말 안전성 인증을 획득했다. 현재 수도권에 대량생산 공장 시설 확보를 위해 국토부와 협의 중이다.


베셀 서기만 대표는 “현재 나와 있는 경비행기보다 싸게 팔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며 “1대에 약 20만 불에서 25만불(약 2억~2억6000만원). 즉 벤츠 1대 값 정도를 타깃으로 비행기 설계와 제작을 했다”고 말했다.


차세대융합연구원은 레벨4 자율주행 미니버스 ‘제로셔틀’ 실물을 전시했다. 자율주행 레벨4는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차가 스스로 운전하는 수준의 기술이다. 가정용 220볼트(V)로 무선자율 충전이 가능한 기술이 탑재됐다. 11명이 탈 수 있으면 시속 25킬로미터(km) 내외로 운행한다. 곧 신분당선 판교역과 판교 테크노벨리를 중심으로 시범운행 예정이다.

 

건축 산업 필수된 가상현실
 

한국기술건설기술연구원 ‘장수명주택’ 부스에서는 VR과 AR 기술로 모델하우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장수명주택은 공간 사이의 벽을 움직여 거실을 넓히거나 방을 하나 더 만들 수 있는 독특한 형태의 집이다. 주거 구조 변화가 자유롭다. 그러나 이를 물리적인 모델하우스로 표현하면 여러 가지 형태 중 일부밖에 보여줄 수 없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 카메라로 설계 평면도를 비추면 화면에 도면이 3차원(3D) 입체 형태로 나타나도록 기술을 적용했다. 소파나 욕조 위치 등 인테리어가 적용된 모습도 표현된다. VR 헤드셋을 쓰면 5개 타입의 가상 모델하우스 속으로 직접 들어가 살펴보는 것도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건설 현장에 증강현실(MR) 기술을 도입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홀로렌즈를 활용했다. 실제 부지에 건물이 완공되면 어떤 모습일지 미리 살펴볼 수 있는 솔루션이다. 배율을 높이면 조감도 형태로, 배율을 1대1로 낮추면 실제 크기와 똑같은 건물이 텅 빈 부지에 덧씌워져 나타난다. 발주자나 건물 설계자가 직접 걸어보면서 설계 건축물의 느낌을 체험하거나 오류도 미리 잡아낼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