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프란치스코 교황, 북미정상회담 성공과 세계 평화위한 기도

프란치스코 교황 6월 10일 삼종기도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6/11 [15:32]
    VATICAN NEWS 사진캡처

[국토매일]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일 일요일 정오에 실시된 삼종기도 후에 내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기도했다.

교황은 "사랑하는 한국인들에게 우정과 기도 가운데 특별한 축복을 거듭하여 전하고 싶다" 고 말 문을 연 뒤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회담이 한반도와 전 세계 평화를 보장하도록 긍정적인 진로로 나가는 데 기여하기를 기원한다"고 기도했으며 특히 "한국의 수호성인이신 성모 마리아 께서 이 회담에 함께 동행하시길 기도하자"고 청했다.

일요일 정오에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실시되는 미사와 삼종기도는 가톨릭의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로서 전 세계에서 찾아온 수 천 명의 순례객들이 참여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동안 일요 미사와 수요 미사 강론을 통해 남북 화해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기도 메시지를 수 차례 발표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