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美 자동차 232조 관련, 전문가 간담회 개최

자동차 232조 조사 개시에 대한 대응방향 논의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5/31 [10:57]
    산업통상자원부

[국토매일]산업통상자원부는 美 무역확장법 232조와 관련한 美 상무부의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영향 조사 개시와 관련하여 31일 통상 및 자동차 분야 민간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동 간담회 계기 민간 전문가들은 美 상무부의 자동차 232조 조사개시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더욱 확산되고 전세계 교역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전달하면서, 향후 對美 통상관계, 국제 규범과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대응 전략을 수정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회의를 주재한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엄중한 문제 인식을 가지고 모든 시나리오를 고려하여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정부는 민관 합동으로 의견서 제출, 공청회 등 美 정부의 조사과정에 적극 대응하고 對美 아웃리치를 추진하는 한편, 주요국과의 공조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 수입 232조 조사개시에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 업계와 함께 민관 합동 TF를 발족하고 대책회의를 개최하는 한편, EU, 멕시코, 캐나다, 일본 등 주요국 상무관과도 대응방향을 논의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