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바다열차, 6월부터 다시 바다로 달린다

철도공단, 코레일과 함께 시설물 검증 등 준비

이형근 기자 | 입력 : 2018/05/21 [11:52]

▲ 코레일과 철도공단이 6월 운영재개를 목표로 바다열차 시운전을 하고 있다.     © 사진-코레일


[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영동선 안인~강릉 (4.4km) 구간의 운행재개를 위해 24일부터 27일까지 영업시운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공사와 합동으로 이 구간에 대해 시운전 열차를 시속 100km까지 증속하면서 철도차량의 운행 적합성, 시설물 정상 작동여부 등 총 46개 항목에 대한 시설물 검증 시험을 안전하게 마쳤다.

 

공단은 오는 24일부터 실제 영업 상황을 가정하고 바다열차 등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열차 운행 스케출, 관제시스템 등 총 13개 항목을 점검하고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도 병행한다.

 

이번 훈련을 주관하는 오세영 안전품질본부장은 영업시운전이 끝나면 6월부터 3년간 중단됐던 정동진역~강릉역 운행이 재개돼 영동지역 주민들이 강릉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바다 열차가 강릉역까지 운행돼 동해안 일대의 관광수요 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철도공단, 바다열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