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로템, 방글라데시에 디젤전기기관차 10량수주

2020년까지 여객‧화물열차용으로 전량 납품 예정

이형근 기자 | 입력 : 2018/05/18 [18:07]

▲ 17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철도청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호크 방글라데시 철도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현대로템이 방글라데시 철도청으로부터 디젤전기기관차 10량을 수주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디젤전기기관차는 여객·화물열차용으로 창원공장에서 10량 모두 제작되 2020년 상반기 초도 편성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전량 납품할 예정이다. 납품된 차량은 방글라데시 다카~치타공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방글라데시 디젤전기기관차 10량 사업에서 기존 방글라데시에 납품한 디젤전기기관차의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국과 스페인의 주요 글로벌 철도제작 기업들을 제치고 사업을 수주 했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방글라데시에 이번 디젤전기기관차 10량을 포함해 총 343량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이 수주한 디젤전기기관차의 운영속도는 시속 100km며 미국의 디젤전기기관차 엔진 제작사인 EMD와 협력해 기존 방글라데시에 납품한 차량 보다 565마력 높은 2200마력(BHP)로 끌어올렸다.

 

또한 EN(European Standard) 규격에 맞춰 강도와 충돌 규정을 준수해 안정성을 높이고 난연 재료를 사용해 화재 예방 성능을 추가 했다.

 

현대로템은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방글라데시가 보유한 디젤전기기관차 285량의 약 17%를 점유해 경쟁사 중에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 하고 있고 전체 철도 차량 1508량으로는 약 23%를 차지하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디젤전기기관차 납품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방글라데시에서 이뤄질 입찰에서 더욱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