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베트남 식·의약품 안전 양해각서 체결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및 보건부와 협력강화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5/15 [16:26]
    식약처-베트남 보건부
[국토매일]식품의약품안전처는 류영진 처장이 15일부터 오는 18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하여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및 보건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식품 의약품 안전관리 강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각각 체결한다고 밝혔다.

2017년 기준, 베트남은 한국의 4대 식품수입국이나 수입식품검사에서 부적합이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베트남산 수입식품 중 농수산물이 60%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이를 관할하는 농업농촌개발부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수입 농수산물에 대해 선제적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베트남 보건부와는 2015년 체결한 양해각서를 개정하여 식품·의약품 분야 현안 해결을 위해 한국 식약처와 베트남 보건부간 실무급 협의체를 매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11억9천달러의 베트남산 식품을 수입하여 수입 규모가 지난 10년간 6배 증가하였으며, 의약품은 한국이 베트남에 1억8천만달러를 수출하여 베트남은 한국의 6대 의약품 수출 시장이다.

이번 MOU 개정 체결을 통해 양국간 식품·의약품 안전관리 협력을 강화하고 비관세장벽은 완화할 수 있도록 협의 채널 운영을 정례화한 것이다.

식약처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철저한 안전 관리를 바탕으로 양국간 식품·의약품 교역이 지속 확대되고 이를 통해 국민 건강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식약처는 식·의약품의 글로벌 교역을 감안하여 선제적 안전 관리를 위한 해외 정부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국내 식의약 업계의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