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OPEN창동’ 전용공간 착공

스튜디오, 보이는 라디오 부스, 연습실 등 마련

박찬호 | 입력 : 2018/05/15 [09:09]
    조감도
[국토매일]도봉구가 청년문화예술가들의 육성·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OPEN창동’이 오는 18일 플랫폼창동61에 전용공간을 착공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한걸음 더 나아간다.

이번에 새롭게 조성되는 ‘OPEN창동’ 전용공간은 3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플랫폼창동61 하부 주차장에 지상 1층 연면적 300㎡ 규모로 조성된다.

건물은 해상운송용 컨테이너 11개를 연결한 형태로, 내부 시설로는 사무실 및 회의실, 스튜디오, 보이는 라디오 부스, 연습실 등이 마련된다.

구는 지난해 서울시가 지역일자리 창출을 위해 진행한 ‘시·구 상향적 협력적 일자리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OPEN창동’ 사업예산 14억3700만원을 확보했다.

도봉구만의 문화예술 청년일자리 플랫폼인 ‘OPEN창동’은 지난 12월부터 플랫폼창동61의 2층 유휴공간을 빌려 운영해 왔다.

구는 공모를 통해 운영진으로 청년예술가 25명을 선발했으며, 이들은 버스킹 공연, 주민 음악교육 프로젝트 등을 진행 중이다.

‘OPEN창동’은 청년층에게 단순 일자리 제공이 아닌, 각각 청년들의 커리어와 특성을 고려해 사업을 직접 기획·운영을 지원하고, 이후 창업할 수 있는 자립기반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또한 음악인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음악자원 육성을 위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서울시에서 운영 중인 플랫폼창동61과 차별성을 뒀다.

구 관계자는 “이번 ‘OPEN창동’ 전용공간을 통해 젊은 예술 인력들이 스스로의 역량을 키워 나가고, 문화예술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함께 ‘음악도시 창동’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단단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한편, ‘창동신경제중심지’ 사업은 지난해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되면서 국책사업으로 격상됐다.

특히 서울아레나는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창동운동장 부지에 2만석 규모의 전문공연장, 영화관, 복합쇼핑몰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마중물 사업으로 플랫폼창동61을 운영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