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스코리아 출신 홍여진, 남해 하우스 전격 방문!

홍여진, 직접 담근 달래장부터 특별한 장어 덮밥까지?! ‘금손’ 요리 솜씨 공개!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5/11 [16:59]
    KBS
[국토매일]KBS1 예능 ‘같이 삽시다‘ 22회가 오는 12일 방송된다.

‘같이 삽시다’는 평균나이 60세 여배우들의 리얼한 동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혼자 살면서 느낀 외로움과 다양한 감정들을 공동체 생활로 함께 나누며 새로운 주거 콘셉트를 제시한다. 특히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여배우들의 매력이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홍여진이 남해 하우스를 전격 방문한다. 평소 ‘같이 삽시다’ 애청자라고 밝힌 홍여진은 새로운 멤버 후보 자격으로 남해를 찾았다는데. 오자마자 엄청난 입담을 과시하며 멤버들을 사로잡은 그녀는 “맛있는 밥을 차려주고 싶었다”며 직접 담근 달래장부터 김치, 각종 요리 재료들을 바리바리 싸와 살림꾼다운 면모를 선보였다고.

특히 150년 된 일본 식당에서 직접 공수해온 소스로 만든 장어 덮밥에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요리 금손’ 홍여진 표 장어 덮밥의 맛은?

한편 늘 밝은 홍여진에게도 남다른 아픔이 있었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여진은 어린 나이에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쭉 혼자 지냈던 것.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결국 눈물을 보인 홍여진의 가슴 아픈 사연은 이번 주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박준금은 홍여진과의 깊은 인연을 공개했다. 홍여진이 유방암 진단을 받았을 때 가장 먼저 알게 된 사람이 박준금이었던 것. 홍여진은 “준금이가 병원 수속도 해주고 걱정 말라며 위로도 아끼지 않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특별 손님 홍여진을 위해 멤버들은 유채꽃이 절정인 남해 두모 마을을 찾아 꽃 나들이를 즐겼다. 그림 그리기에 물이 오른 박원숙은 야외에서 유화 그리기에 도전했고, 나머지 멤버들은 곤충 채집·공기놀이를 하며 동심 속으로 빠졌다는데. 특히 홍여진은 유채꽃을 배경으로 미스코리아 포즈까지 재현했다는 후문.

그녀들의 특별한 일상은 KBS1 예능 ‘같이 삽시다’에서 오는 12일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