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한은행 컨소시엄, 3조원대 GTX-A노선 사업 수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연내 실시협약 체결 및 착공 목표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4/27 [08:45]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신한은행 컨소시엄이 3조원 규모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GTX-A노선 민간투자사업 2단계 기술·가격 평가에서 1000점 만점 중 921.43점을 얻어 865.87점에 그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따돌렸다.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대림산업, SK건설, 대우건설, 쌍용건설, 한진 등 12개 건설출자자와 흥국생명, 흥국화재, 현대해상, IBK연금보험, 부산은행 등 재무출자자로 구성됐다. 운영사는 서울교통공사와 에스알이 참여했다.

 

국토부는 다음주 중 신한은행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공식 지정한 뒤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내 실시협약 체결 및 착공을 목표로 후속절차를 추진한다는 것이 국토부의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