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명식 LX 사장, 19일 중도 사퇴

흑자 경영 실현, 공간드림센터 운영 등 실적 남겨

오영안 | 입력 : 2018/04/23 [09:00]

▲ 지난 19일 열린 박명식 사장 이임식.     ©LX공사

 

[국토매일-오영안 기자] 지난해부터 한국국토정보공사(LX·구 대한지적공사)를 이끌어온 박명식 사장이 19일 중도 사퇴했다.
박 사장은 2017년 1월 2일 제18대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재임 기간 동안 박 사장은 흑자 경영과 함께 284명의 정규직 전환, 1만 여개 일자리창출 로드맵 수립,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공간드림센터 운영, 동반성장 평가 최고 등급·부패방지 시책평가 2년 연속 1등급 달성 등 많은 실적을 남겼다.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토정보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조직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했으나 현 정부의 임명권 존중과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용단을 내리신 것 같다”면서“취임 후 국정과제 실천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 쏟으셨던 분이었기에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울 출생인 박 사장은 서울대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행정고시(33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뒤 국토부 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부단장을 거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을 역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