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형식, 또 한 번 인생캐릭터 경신 예고 ‘기대↑’

박형식의 선택 ‘슈츠(Suits)’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이유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6 [17:01]
    KBS
[국토매일]‘슈츠(Suits)’ 박형식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사고뭉치 철부지 막내아들도, 사랑의 열병을 앓는 재벌2세도, 얼굴을 숨긴 채 살아야 하는 비운의 왕도, 특별한 여자와 사랑에 빠진 남자도. 박형식이 하면 다 진짜 같았다. 성격도, 특징도, 마음 속 아픔도 모두 다른 인물인데도 말이다. 덕분에 박형식의 인생캐릭터는 매 작품 경신됐다. 동시에 대중은 박형식을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배우로 기대하게 됐다.

배우 박형식이 약 1년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에서 투톱 남자주인공 중 한 명인 고연우(박형식 분) 역을 맡은 것. 이로써 박형식은 장동건(최강석 역)과 함께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 가게 됐다.

박형식이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여러 이유 중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이다. 어떤 역할이든 착착 감기는 연기를 선보이며,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기 때문. ‘가족끼리 왜 이래’ 속 철부지 막내아들, ‘상류사회’ 속 사랑 열병을 앓는 남자, ‘화랑’ 속 얼굴 없는 왕, ‘힘쎈여자 도봉순’ 속 매력남. 모두 뛰어난 표현력 덕분에 탄생한 박형식의 인생캐릭터들이다.

그런 그가 약 1년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그것도 박형식과 완벽한 싱크로율의 캐릭터로 돌아온다. ‘슈츠(Suits)’에서 박형식이 연기하는 고연우는 가짜 신입변호사이다. 변호사가 꿈이었고, 될 능력도 있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 한 번 보고 이해하면 모든 것을 외워버리는 천재적 기억력과 어떤 상대든 단번에 무장해제시키는 공감능력을 지닌 남자. 밝음과 어둠, 날카로움과 부드러움 등 양면적인 면모를 모두 지닌 배우 박형식에게 맞춤옷처럼 딱 맞는 캐릭터인 것이다.

대중은 박형식이 차기작인 ‘슈츠(Suits)’에서 또 한 번 인생캐릭터를 경신할 거라 기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컨텐츠 속 박형식의 모습은 이 같은 대중의 기대를 거뜬히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티저, 포스터, 촬영 스틸 등에서 박형식은 뛰어난 화면장악력과 존재감, 지금까지 박형식의 모습과는 다른 색다른 매력의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슈츠(Suits)’가 첫 방송까지 약 열흘 정도만이 남아 있다. 안방극장에서 박형식을 만날 수 있는 것도 10일 정도만 기다리면 된다. 박형식이 2018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슈츠(Suits)’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또 한 번 인생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것이 예비 시청자들이 손꼽아 오는 25일 ‘슈츠(Suits)’의 첫 방송을 기다리는 이유이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25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