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레일, 용역근로자 3750명 계열사 정규직 전환

청소·경비·시설관리 등… 7월부터 단계적 전환 노사합의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4/11 [08:30]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코레일이 비정규직 용역근로자의 계열사 정규직 전환에 본격 나선다.

 

코레일(사장 오영식)10일 오전 서울사옥에서 4차 노·사 및 전문가 중앙협의기구회의를 열고 청소, 경비, 시설관리 업무 용역근로자 3750명을 계열사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코레일 및 근로자 대표, 컨설팅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역, 열차, 사무소 등 전국 코레일 사업장에서 청소와 경비, 시설물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32개 업체 3750명이다.

 

이번에 전환 결정된 3750명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존 업체와 계약이 끝나는 시점인 올 7월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코레일 계열사인 코레일테크와 코레일관광개발의 정규직으로 전환 임용된다.

 

한편 코레일에는 현재 총 6793명의 정규직 전환 대상 용역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코레일은 이번 결정에서 빠진 기술 및 운수분야 3043명에 대해서도 노·사 당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충분한 협의를 통해 오는 6월까지 전환대상, 방식,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 및 전문가와의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